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들이 생각하는 ‘미래의 결혼’ 형태
상태바
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들이 생각하는 ‘미래의 결혼’ 형태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1.03.0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거 및 사실혼 31.3%, 새로운 형태의 결혼 21%’ 응답 눈길
사진 - 가연결혼정보㈜ 제공
사진 - 가연결혼정보㈜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최근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 이상 39세 이하 전국 미혼남녀 1,000명(남 500, 여 500)이 생각하는 ‘미래의 보편적 결혼 형태’에 대해 조사했다.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는 동안 결혼식 자체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하객 초대에 제한이 걸리면서, 규모와 비용을 간소화하는 스몰웨딩이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 또 젊은 세대에서 결혼을 필수가 아니라 선택으로 여기는 인식도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혼남녀가 그리는 미래의 결혼은 어떤 모습일까.

응답자들은 ‘현재와 비슷할 것(42.3%)’을 가장 많이 선택했지만, ‘동거 및 사실혼(31.3%)’과 ‘지금과 다른 새로운 형태의 결혼이 생길 것(21%)’을 택한 이들도 적지 않았다. 다음 ‘계약을 통한 결혼(3%)’, ‘졸혼(2%)’, ‘기타(0.4%)’ 순으로 이어졌다.

남성은 ‘현재와 비슷할 것(48.2%)’, ‘동거 및 사실혼(29.4%)’, ‘새로운 형태의 결혼이 생길 것(16.4%)’, ‘계약 결혼(3.4%)’, ‘졸혼(2.2%)’, ‘기타(0.4%)’ 순으로, 여성은 ‘현재와 비슷할 것(36.4%)’, ‘동거 및 사실혼(33.2%)’, ‘새로운 형태의 결혼이 생길 것(25.6%)’, ‘계약 결혼(2.6%)’, ‘졸혼(1.8%)’, ‘기타(0.4%)’ 순으로 답변했다.

남녀 응답 순위에 큰 차이는 보이지 않았으나, 전반적으로 ‘현재와 비슷할 것’은 남성의 응답률이 더욱 높고, ‘동거 및 사실혼’과 ‘새로운 형태의 결혼’은 여성의 응답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기타 답변으로는 ‘비혼·비출산 증가’, ‘혼인제도 폐지’, ‘남의 시선에 묶이지 않는 만남’, ‘모든 형태의 결혼’ 등의 의견이 있었다. 동거와 사실혼 등 결혼의 또 다른 형태를 기대한다는 것은, 전통적 결혼관이 점점 변화하면서 새로운 인생관에 호응하고 있음을 말해준다.

가연 관계자는 “설문을 참고하면, 젊은 세대에서 점차 결혼에 큰 의미부여를 하지 않는 와중에도 새로운 방향의 결혼과 만남은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로 각종 모임이나 활동에 제약이 생기면서, 결혼정보회사나 데이팅앱 이용률이 증가하는 경우도 유사한 맥락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