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포원(All For One)’ 솔루션 전략으로 고객 니즈 만족한다
상태바
LG전자, ‘올포원(All For One)’ 솔루션 전략으로 고객 니즈 만족한다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1.03.0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올포원(All for One)’ 솔루션으로 ‘찐 팬’ 만들기에 나선다.

지난 2일 LG전자 미디어 플랫폼 ‘LiVE LG(https://live.lge.co.kr/)’서 LG전자 최규남 솔루션사업담당이 등장해 고객의 삶에 도움이 되는 LG만의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했다.

최 담당은 LG전자의 솔루션사업 전략을 “자사가 보유한 역량을 집약해 고객이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찾아 제공해주는 ‘올포원(All For One)’”이라고 소개했다.

하나의 히트 제품으로 전체 고객을 만족시키는 ‘원포올(One for All)’ 전략과는 달리, 보유한 기술이나 제품을 총동원해 고객의 니즈를 완벽하게 만족시킨다는 의미다.

그는 “LG전자는 글로벌 전자업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에너지의 생산, 저장, 소비하는 기술과 제품, 시스템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며 “이는 다양한 제품을 통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분배/활용할 수 있도록 최적화한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담당은 LG전자 솔루션 사업의 한 축인 ‘병원 솔루션’을 소개했다. 고령화 시대에 시니어 케어(Senior Care) 분야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가장 중요한 사업 가운데 하나라는 것. 그는 “헬스케어, 비대면 원격진료 등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이 기존 ‘처방/치료 관리’ 중심에서 ‘예방’ 중심의 의료 서비스를 받아, 품위 있는 시니어 케어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LG전자 병원 솔루션 사업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병원 솔루션’ 분야에서 수술용 /임상용/진단용 모니터,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 등 제품군과 원격의료, 촬영, 판독, 수술 등 의료 상황별 최적화된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병원 내 공조, 에너지 관리 시스템까지 구축할 수 있어 환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정확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최 담당은 LG전자가 지난해 9월 경기도 판교신도시에 조성한 ‘LG 씽큐 홈’도 소개했다. 이 건물은 최근 한국에너지공단이 시행하는 제로에너지건축물 본인증 1등급을 국내 최초로 받은 바 있다.

최 담당은 ‘LG 씽큐 홈’에는 ‘집’이라는 공간이 갖춰야 할 ‘안심’, ‘편리’, ‘재미’ 세 가지 가치가 모두 담겨 있다고 소개했다. ▲출입 등에 안면인식을 적용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집 ▲가족 구성원의 체형, 키, 움직임 등을 식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편리>한 집 ▲개개인의 기호에 맞춘 영화, 음악 등을 추천하는 ‘스마트 미러’를 적용한 <재미>있는 집 등이다.

최 담당은 LiVE LG를 통해 “올해는 그간 국내 시장에 적용되어 호평받고 있는 다양한 사례를 해외 시장에 소개해 LG전자 솔루션 사업의 가치를 알리는 데 집중할 것”이라는 올해 사업 계획도 밝혔다.

한편 LiVE LG는 LG전자가 지난해 8월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오픈한 기업 미디어 플랫폼이다.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가전 및 IT 분야의 앞선 기술, 최신 제품 소식, 기업의 사회적 책임,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등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