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소상공인·소기업 경영부담 완화 위한 전기요금 추경사업 실시
상태바
한전, 소상공인·소기업 경영부담 완화 위한 전기요금 추경사업 실시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3.3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소상공인·소기업 전기요금 한시지원 사업(총 예산 2,202억원)'을 본격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금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과 소기업의 전기요금 부담을 완화할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지난 3월 25일에 관련 예산이 포함된 추가경정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수행하는 것으로, 한전은 금번 정부 예산사업 수행자로서 정부 방역조치에 따라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된 소상공인·소기업의 전기요금을 3개월(4~6월)간 지원할 예정이다.

금번 사업은 1월 2일 중대본 발표에 따라 집합금지(18.5만개) 또는 영업제한(96.6만개) 조치를 받은 소상공인과 소기업을 대상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진행중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플러스 지원대상에 해당되는 경우 전기요금 지원을 받을 수 있으나, 영업제한 업종 중 매출이 증가한 소상공인과 소기업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 소상공인·소기업은 3개월(4~6월)간 전기요금을 지원받게 되며, 집합금지 업종은 월 전기요금의 50%, 영업제한 업종은 월 전기요금의 30%를 지원받게 된다.

한편, 전력다소비 사업자에게 혜택이 과도하게 집중되지 않도록 지난해 대구·경북지역 지원사례를 참고해 월 지원금액에 상한선을 적용할 예정이다.

월 지원금액 상한선은 원칙적으로 대구·경북지역 지원사례를 기준으로 하되 전기요금 감면 소요재원 전망에 따라, 최종 확정된 상한금액은 한전 사이버지점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금번 지원을 통해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소상공인·소기업의 전기요금 부담완화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경기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