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SME 위한 온라인 경영 컨설팅 시장 실험 나선다​
상태바
네이버, SME 위한 온라인 경영 컨설팅 시장 실험 나선다​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4.0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가 SME를 위한 경영 컨설팅 지원을 본격화하며 온라인 경영 컨설팅 시장에서 새로운 실험에 나선다.

◆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75%, “세무, 노무 분야에서 경영 컨설팅 필요해”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생활방식이 비대면으로 바뀌면서 온라인 커머스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월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15조 623억원으로 전년보다 22.4% 증가했다. 네이버의 경우에도, 지난해 기준 개설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전년대비 41% 증가했으며, 월 1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스마트스토어도 4000개에 달한다.

개인 사업자가 많아지면서, 사업 경영과 관련된 전문 컨설팅을 받고자 하는 니즈도 많아지고 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사업자 중 75%가 세무, 노무 분야에서 정기적인 경영 컨설팅 및 상담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SME들은 매출 증대에 따라 부가세 신고 의무, 근로 계약서 작성, 정부 지원 사업 신청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경영 상담과 도움이 필요 하지만, 제때에 상담을 받거나 전문가를 발견하기가 쉽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대답했다.

◆ 세무, 노무, 경영지원 분야 중심으로 SME와 엑스퍼트 연결하는 ‘비즈 컨설팅’ 지원 프로그램 시작
이에 따라 네이버는 전문 상담이 필요한 SME와 경험과 역량을 갖춘 엑스퍼트를 서로 연결하는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온라인 경영 컨설팅 시장에서 차별화된 성장 모델을 만들어가기 위해 ‘비즈 컨설팅’ 지원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4월부터 시작되는 ‘비즈 컨설팅’ 지원 프로그램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개설 1년 이내의 월 거래액 200만원에서 800만원 사이의 사업자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연간 2만여명의 SME들에게 세무, 노무, 경영지원 분야의 네이버 엑스퍼트에게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바우처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네이버는 사업 성장 초기 단계에 있는 SME를 집중 지원함으로써 SME들은 사업을 더욱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엑스퍼트에게는 사업자와 성장 과정을 함께하며 잠재적 고객을 확보하고,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KOTRA와 함께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의 SME 지원도 확대… 세무, 번역, 통관 등 컨설팅 지원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함께 SME 대상의 글로벌 비즈니스 컨설팅 지원도 본격화 한다.

지난해 네이버와 KOTRA는 2개월 동안 시범적으로 800여개의 글로벌 수출 기업에 엑스퍼트 컨설팅을 지원했으며,상담을 받은 SME 중  90% 이상이 높은 만족도를 보인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네이버 엑스퍼트는 4월부터 KOTRA와 협력을 강화해 글로벌 비즈니스 컨설팅 지원을 본격화한다. 약 1000여개의 수출입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번역, 통관, 세무, 노무 등 글로벌 사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분야들을 위주로 진행될 예정이다.

◆ 5월 종합 소득세 신고 시즌부터 도움될 것 ... 다양한 사업 형태에 따라 컨설팅도 다양화되면서 온라인 경영 컨설팅 시장 성장도 기대
네이버 엑스퍼트를 운영하는 강춘식 리더는 “’비즈 컨설팅’ 프로그램이 시작되면 SME들은 다가오는 5월, 종합 소득세 신고 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온라인을 기반으로 다양한 형태의 사업이 생기면서, 사업 운영에 대한 컨설팅 또한 다양해지는 만큼, '비즈 컨설팅 프로그램'을 통해 SME와 엑스퍼트가 새로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엑스퍼트는 이를 기반으로 온라인 경영 컨설팅 시장에서 새로운 시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