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 등록 오피스텔, 평균 월세 1위 서울 '성북구'... 보증금 1천만원에 평균 월세 105만원
상태바
다방 등록 오피스텔, 평균 월세 1위 서울 '성북구'... 보증금 1천만원에 평균 월세 105만원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4.0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방(대표 한유순, 유형석)은 지난달 자사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에 등록된 서울 오피스텔 월세 매물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서울에서 평균 월세(3월 기준)가 가장 비싼 곳은 성북구였고 은평구와 중랑구가 비교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서울시 소재 오피스텔 월세 매물을 보증금 1,000만 원으로 환산해 평균 월세를 산정해 보니 83만원으로 나왔다. 이는 지난해 동월(74만원) 대비 12.2% 상승한 결과다.

지역구별로 살펴보면 성북구 오피스텔의 월세가 가장 많이 상승했다. 성북구 월세 평균은 105만 원으로, 1년 전(81만 원)과 비교해 29.6% 상승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성북구는 고가 오피스텔 중심으로 매물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기업이 많은 종로 및 동대문과 인접한데다 산과 공원 등 정주 환경도 우수하다는 점에서 신규 오피스텔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 동작구도 같은 기간 67만원에서 82만원까지 상승, 22.4% 오름세를 보였다. 이 밖에도 관악구 오피스텔이 19.3%(57만원→68만원), 송파구 12.8%(78만원→88만원), 강남구 12.2%(82만원→92만원) 순으로 월세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반면 구로구는 작년 3월 55만원이었던 오피스텔 평균 월세가 지난달 52만원으로 5.5% 하락했고 은평구 4.1%(49만원→47만원), 도봉구 3.6%(55만원→53만원), 서초구 2.7%(74만원→72만원) 등도 소폭 월세 가격이 내렸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 평균 월세가 가장 높은 곳은 성북구(105만원)였고 강남구(92만원), 송파구(88만원), 용산구(84만원)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타 지역에 비해 월세 금액이 상대적으로 적은 곳은 은평구(47만원)와 중랑구(47만원)였으며 이 밖에도 노원구(49만원), 금천구(50만원), 구로구(52만원) 등에 타 지역 대비 낮은 가격대의 오피스텔 매물이 등록됐다.

또한 전체 오피스텔 매물 중 동대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12.5%로 가장 높았다. 이에 대해 다방 관계자는 작년 말부터 회기역 및 청량리역 인근에 신축 오피스텔 공급이 늘고 있으며, 최근에도 공사에 들어간 곳이 다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서구(10%), 송파구(8.3%), 마포구(6.5%), 강남구(6.1%) 순으로 오피스텔 매물이 많았다. 한편 동대문구는 최근 1년 간 매물 증가율(8.7%→12.5%)이 가장 큰 지역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3.8%p 증가했다.

스테이션3 다방 박성민 사업마케팅본부 총괄이사는 “최근 서울 주택 가격이 전체적으로 상승하는데다 부동산 규제에서 비교적 부담이 적은 오피스텔이 대체 주거지로 주목 받으면서 월세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며 “특히 월세 고객층의 변화도 눈에 띈다. 기존에는 소득 대비 부동산에 대한 지출에 다소 소극적이었던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들이 최근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제약 등으로 소비 패턴이 변화함에 따라 부동산 지출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으며, 1인 가구의 비중이 점점 늘어남과 동시에 고가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