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달 중 계란 2500만개 이상 수입…"서민물가 안정 노력"
상태바
정부, 이달 중 계란 2500만개 이상 수입…"서민물가 안정 노력"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4.0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가운데)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3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겸 제1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4.7/뉴스1 © News1 제공

정부가 이달 중 계란 2500만개 이상을 수입하는 등 농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대응하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3차 비상경제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물가 불안요인을 재점검하고 민관 합동 범부처 대응체계를 마련해 물가 상방압력에 선제 대응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오늘 오전 부총리의 모두발언을 통해 4월 중 1500만개의 계란을 수입하겠다고 발표했으나, 경제중대본 회의 논의 과정에서 서민물가 안정을 위해 추가적인 노력이 긴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4월 수입규모를 1500만개에서 2500만개+α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5월에도 추가 물량을 신속히 확보해 수입하기로 하는 등 수급안정 노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13.7% 상승해 전체 물가 상승(1.5%↑)을 주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계란 이외의 다른 농축산물에 대한 가격 안정을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이 차관은 "최근 가격상승폭이 컸던 양파와 대파는 생육점검을 확대하고 조기출하를 독려하는 등 가격 정상화 노력을 강화하겠다"면서 "한파 피해 등으로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배추의 경우, 정부 비축물량을 탄력적으로 방출하며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최근 글로벌 경제회복 기대가 확산되면서 인플레이션 경계감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면서 "단기간 내에 급격한 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2/4분기에 기저효과 등으로 인한 소비자 물가 상승폭이 일시적으로 확대되며 민생경제 부담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물가 불안요인을 재점검하고 민관 합동 범부처 대응체계를 마련해 물가 상방압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