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저축은행, 중금리대출로 서민금융 지원
상태바
NH저축은행, 중금리대출로 서민금융 지원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4.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저축은행(대표이사 최광수)이 중금리 신용대출상품인 NH직장인행복대출로 서민금융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NH직장인행복대출은 2019년 5월에 출시한 중금리신용 대출상품으로,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현재까지 1,260억원을 취급했다.

신용등급에 따라 최저 연5.5%에서 최고 연19.4%의 금리로 최소 300만원에서 최대 5,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NH멤버스 회원 가입 고객은 0.1%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NH직장인행복대출은 NH저축은행 스마트뱅킹 모바일 앱을 통해 영업점 방문 없이, 신분증과 공인인증서만 있으면 비대면으로 대출 신청부터 입금까지 가능하다. 

NH저축은행은 비대면 거래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핀테크 플랫폼과의 업무 제휴도 확대했다. 토스, 핀셋, 뱅크샐러드, NHN페이코, 핀다, 핀크, 카카오페이 등 에서도 NH직장인행복대출의 금리와 한도 등 조건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NH저축은행이 지난해 출시한 NH멤버스론은 NH멤버스, 올원뱅크, 농협몰 앱을 통해 대출한도와 금리를 바로 확인 할 수 있으며, NH저축은행 앱에서 비대면으로 최대 5천만원까지 대출신청을 할 수 있다.

NH저축은행 관계자는 “NH저축은행은 NH직장인행복대출 뿐만 아니라 햇살론, 사잇돌2 등 정책상품을 통해 서민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자체 신용평가시스템(CSS) 고도화를 통해 중저신용자 대상 상품을 세분화하고, 모바일 앱 거래서비스를 지속 개선해 대출 가능한 고객 범위를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NH저축은행은 기존 스마트뱅킹 모바일 앱의 디지털뱅킹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모바일 고도화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4월중 신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