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TIP] 초기 고혈압·고지혈증 환자에게 필요한 건? “건강한 생활방식 변화“
상태바
[건강 TIP] 초기 고혈압·고지혈증 환자에게 필요한 건? “건강한 생활방식 변화“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6.2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
경희대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최근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AHA)에서 흥미로운 내용을 발표했다. ‘높은 혈압 또는 콜레스테롤에 대한 1차 치료의 핵심요소로서 신체 활동 : 누가, 무엇을 어떻게?’를 주제로 한 과학적 성명(scientific statement)이다. 

신체 활동이 증가하면 수축기·확장기 혈압이 3-4mmHg, LDL-콜레스테롤 수치는 3-6mg/dL 감소한다고 한다. 이는 임상적으로 매우 의미 있는 수치다. 더 나아가, 신체 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은 21%,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36% 낮아진다고 보고되고 있다. 

경희대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는 ”초기 고혈압, 고지혈증에 해당하는 건강한 환자에게 ‘신체 활동 증가 등 건강한 생활방식 변화’는 매우 중요한 치료 전략 중 하나임을 강조하는 의미 있는 발표“라며 ”신체 활동의 이점은 심혈관 질환에 국한되지 않고 일부 암에 대한 발생 위험을 낮추거나 정신건강 개선, 수면의 질 향상 등에 많은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심장대사증후군학회가 발행한 진료지침을 살펴보면, 매주 150분 이상의 중간강도 운동(빠르게 걷기, 중강도 유산소 운동 등) 또는 75분 이상의 고강도 운동(조깅, 달리기, 테니스, 수영 등)을 권고한다. 일주일 동안의 총 운동 시간을 기준으로 하는 이유는 회당 시간과 횟수에 따라 효과가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김원 교수는 ”신체 활동을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최소시간에 대한 개념은 없다“며 ”즉, 하루에 5분에서 10분 정도의 작은 신체 활동이라도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를 이유로 움츠러들기보다는 생활 속에서 덜 앉고 더 움직이려는 노력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