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SH공사 사장 후보자 "투기 아닌 실거주용... 아파트·오피스텔 매각할 것"
상태바
김현아 SH공사 사장 후보자 "투기 아닌 실거주용... 아파트·오피스텔 매각할 것"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7.2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 출처=뉴스1 © News1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 출처=뉴스1 © News1

 

(G밸리뉴스) 이준성 기자 =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김현아 사장 후보자가 사장 자격 논란에 대해 29일 공식 사과했다.

김현아 사장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저의 SH공사 사장 자격 논란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저와 남편이 소유한 서울 아파트와 부산의 9평 원룸 아파트는 시세차익을 위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 16년째 거주하고 있는 실거주용"이라면서 "서울 3평 상가는 칠순을 넘긴 노모가 생계를 유지하는 곳이고, 부산 오피스텔(9평)은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 무주택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하고 이미 처분할 예정이었던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내에 매각하겠다"며 "서울시의회 청문회 과정에서 발언한 ‘시대적 특혜’ 용어가 저의 진정성과 다르게 해석되어 안타깝지만, 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저의 진의가 명확하게 전달되지 않는 표현을 사용한 것 자체가 저의 부족함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한다"며 "무주택 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고 저에게 주어진 막중한 책무를 SH공사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