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하위 88% 국민지원금 추석 전 지급… 추석성수품 30일부터 공급 확대
상태바
소득 하위 88% 국민지원금 추석 전 지급… 추석성수품 30일부터 공급 확대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8.26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정부가 소득 하위 88% 대상인 국민지원금을 추석 전 지급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추석 민생안정 대책’과 ‘소상공인 추가 지원방안’을 상정 논의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추석 전 90% 지급, 국민지원금 추석 전 지급 개시, 그리고 서민금융진흥원에서의 출연을 통한 서민금융 공급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16개 주요 추석 성수기 품목은 공급을 작년 대비 25% 이상 대폭 확대하고 그 시기도 일주일 앞당겨 이달 30일부터 공급을 개시하겠다”며 “특히 계란, 소·돼지고기, 쌀 등 소위 4대 품목은 집중 관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석을 앞두고 물가 안정을 위해 추석 성수품을 대폭 확대해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또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추가지원방안을 논의하며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부가가치세·종합소득세 납부기한을 내년 1∼2월로 연장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270만명이 6조 2000억원 세금 납부를 내년으로 미룰 수 있을 전망이다.

홍 부총리는 “고용·산재·국민연금 보험료 및 전기·도시가스 요금 납부유예를 3개월 더 재연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경제 동향도 점검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 4차 확산 및 계속된 방역 강화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버팀 한계가 커지는 한편 7~8월 소비자·기업의 심리지수도 2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짚었다.

대출 만기 연장 여부 등 금융지원과 관련해서는 다음 달 중 검토를 완료 후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추석 연휴 기간 특별방역 대책’에 대해서도 다음 달 별도로 발표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8~9월 중 조기 집단면역을 향한 백신 접종 속도전, 서민·취약계층 민생안정 최우선, 방역 속 소비·투자·수출 등 경기 흐름 이어가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