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세계 유니콘기업 291개사… 한국은 ‘단 1개’
상태바
올해 전세계 유니콘기업 291개사… 한국은 ‘단 1개’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8.2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올 상반기 전 세계에서 291개 기업이 유니콘으로 신규 등극했다. 이 중 한국은 단 1개의 유니콘 기업을 배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기술기업 및 스타트업 전문 미국 시장조사기관 CB Insights의 글로벌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국가별 유니콘 기업 배출과 투자 생태계 현황을 분석을 26일 공개했다.

유니콘 기업이란 기업가치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732억원, 8.23일 매매기준율 기준) 이상의 비상장 기업을 말한다.

코로나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경제의 악재 상황에서도 올해 1~7월 291개 글로벌 기업이 유니콘으로 새로이 등극했다. 이 중 미국기업이 58.1%(169개), 중국기업이 8.9%(26개)를 차지한 가운데 한국은 단 1개사(마켓컬리)를 탄생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신규 진입한 기업 포함 총 779개의 글로벌 유니콘이 존재하며, 보유 순위로 집계한 세계5강국은 미국(388개), 중국(157개), 인도(36개), 영국(31개), 이스라엘(18개) 순이었다. 미국·중국이 전체 유니콘의 70%를 보유한 가운데, 한국은 1.4%(11개)를 보유하여 세계 10위로 집계됐다.

미래를 지배할 유망산업을 짐작할 수 있는 유니콘 산업분야 TOP5는 핀테크,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전자상거래, AI, 헬스 순이었으며, 미국· 중국이 TOP5 산업분야 유니콘의 62.8%(332개)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은 AI와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분야 진출이 전무하고 기타산업 등 상대적으로 비유망 분야에 편중되어 미래형 산업 진출에 제한적이었다.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현황(2018~2020)을 살펴보면, 미·중이 전 세계 투자금액의 72.8% 이상을 유치한 가운데 한국은 단 1.5%만을 차지했다. 한국과 투자유치 규모가 유사한 중견국인 이스라엘은 유니콘 배출 숫자상으로 세계 5강(18개)일 뿐만 아니라 사이버안보, AI, 핀테크 등 첨단분야에 집중되어 있어 한국과의 대비가 컸다.

투자규모 및 투자단계별 분석을 살펴보면, 1억 달러 이상 대형투자에 한정해서 볼 경우 미중이 79.6%를 유치한 가운데 한국은 1.1%에 머물렀다. 지난 3년간의 글로벌 대형투자 유치(1억$ 이상) 총금액은 중국(1,482억5천$)이 미국(1,481억7천$)을 앞질러 중국 기업과 산업의 미래 가능성을 짐작케 했다.

단계별 투자의 경우 한국은 세계5강 대비 스타트업의 초기투자 비중이 큰 반면 성장기 스타트업의 레벨업에 필수적인 중후기투자 비중이 작아, 스타트업이 유니콘으로 도약하는 과정에서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외에도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가 회수되는 엑시트의 경우, 세계 주요 유니콘 강국의 엑시트는 M&A를 중심으로(82.8%) 이루어지는 반면, 한국은 M&A(52.9%)를 통한 투자회수시장이 경직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 유니콘 기업의 엑시트 사례를 보면, 현재까지 카카오, 우아한형제들, 쿠팡, 크래프톤이 엑시트에 성공했으나 우아한형제들의 경우 글로벌 M&A에 대한 국내의 부정적 인식으로 엑시트과정에서 진통을 겪은 바 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국이 더 많은 유니콘을 배출하기 위해서는 대형투자 및 중후기투자의 규모를 확대해 성장기 스타트업을 유니콘으로 도약시키는 모멘텀 투자가 이루어져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M&A 엑시트가 활성화되어 투자금 회수와 재투자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되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내 대기업 자본이 벤처투자에 활용될 수 있도록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