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신한 스퀘어브릿지 서울'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 성료
상태바
신한금융그룹, '신한 스퀘어브릿지 서울'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 성료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9.1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 데모데이 참가팀 및 신한금융그룹 관계자 단체사진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 데모데이 참가팀 및 신한금융그룹 관계자 단체사진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7일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신한 스퀘어브릿지(S² Bridge)서울'에서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2018년 '신한 스퀘어브릿지 서울'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도입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스케일업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으며, 사회적 가치 창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소셜임팩트 기업 발굴 및 육성, 소셜임팩트 투자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이번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에는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8개팀이 선발돼 지난 6월부터 4개월 간 투자 유치 및 스케일업을 위한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보육 기간 중 투자 유치 확정 1팀, 투자 계약 진행 2팀 등의 성과를 이뤘다.

지난 16일 진행된 데모데이에서는 총 7개팀이 사업 발표를 통해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의 우수팀을 선발했으며, 1등에는 리하베스트(부산물 업사이클링 친환경 식품제조 유통 업체 / 대표 민명준)이, 2등에는 디스에이블드(발달장애 예술가들의 지속적인 예술활동을 돕는 에이전시/ 대표 김현일)이 선정됐다. 이들에게는 각각 2천만원(1등), 1천만원(2등)의 상금이 수여됐다.

소셜벤처 인큐베이션 1기의 시상자로 나선 신한금융그룹 사회공헌부 박상용 부장은 “신한금융은 앞으로도 소셜 벤처가 품고 있는 꿈을 현실화 시킬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며 “프로그램에 참가한 모든 스타트업이 사회적, 경제적 가치를 품은 유니콘으로 성장할 때까지 신한금융이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2019년 금융권 최초로 혁신성장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소셜임팩트 분야에 대한 투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또한 지난 2018년 SK그룹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최대인 32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 전용 민간펀드를 만들어 사회적 기업과 소셜벤처들의 혁신 성장을 돕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