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잔반제로를 통한 친환경 경영 선언
상태바
중앙대병원, 잔반제로를 통한 친환경 경영 선언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10.0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잔반제로캠페인_좌측두번째 홍창권 중앙대의료원장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중앙대학교병원이 잔반 없는 한 끼 식사로 탄소배출 줄이기에 동참한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은 지난 5일부터 친환경 병원으로써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잔반 줄이기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잔반 줄이기는 직원식당에서 식사하는 모든 교직원이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 활동으로, 앞으로 병원은 두 달간의 집중 캠페인 활동을 통해 병원 전 직원이 잔반제로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중앙대병원은 이번 캠페인을 위해 음식물폐기물 감량기 5대를 새롭게 설치하고,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을 캠페인 시행 전 대비 50%까지 감소한다는 목표로 적극적인 실천에 들어간다.

이번 환경캠페인의 홍보에 직접 나선 홍창권 중앙대의료원장은 “병원에는 일반폐기물, 의료폐기물 등 다양한 폐기물이 발생하는데, 이에 대한 효율적 관리는 환경보호와 더불어 병원 경영적 측면에서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그동안 식사 후 무심코 버렸던 잔반에 대한 인식 개선은 물론 음식물 쓰레기 처리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과 에너지 낭비를 줄여 작은 실천으로도 환경을 보호하고 친환경 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