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일렉트릭, AI기술 활용한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나서... 원프레딕트와 MOU 체결
상태바
현대일렉트릭, AI기술 활용한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 나서... 원프레딕트와 MOU 체결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10.1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일렉트릭이 AI 예지보전 솔루션 개발 기업인 원프레딕트와 '온라인 전력설비 예방진단 솔루션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일렉트릭 이준엽 CTO(상무), 원프레딕트 윤병동 대표이사)
현대일렉트릭이 AI 예지보전 솔루션 개발 기업인 원프레딕트와 '온라인 전력설비 예방진단 솔루션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일렉트릭 이준엽 CTO(상무), 원프레딕트 윤병동 대표이사)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현대일렉트릭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전력설비의 예방진단 기술 고도화로 차세대 전력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일렉트릭은 AI 예지보전 솔루션 개발 기업인 원프레딕트와 '온라인 전력설비 예방진단 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가 국내·외 발전사와 조선소, 석유화학사, 일반 제조업체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전력설비 예방진단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공동 사업을 전개하기 위한 것으로, 현대일렉트릭은 자체 개발한 ICT플랫폼인 인티그릭(INTEGRICT)을 통해 변전소나 공장에 설치된 주요 전력설비의 성능을 실시간으로 관리, 고객의 자산 가치를 극대화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원프레딕트는 AI 기반의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 기업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차별화된 설비 진단 및 고장 예측 솔루션을 제공하는 이 분야 국내 선두주자다.

이번 기술협력을 통해 양사는 AI 기반의 전력설비 진단 기술과 ICT·클라우드 기반의 솔루션 기술을 고도화하고, 설비진단의 정확도와 모니터링의 편의성을 한층 강화시켜 실시간 진단이 가능한 온라인 전력설비 예방진단 솔루션 개발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양사는 울산 현대중공업 내 154kV 변전소를 대상으로 전력용 변압기 온라인 예방진단 솔루션 구축사업을 함께 추진하는 한편, 고장진단과 건전도 상태 분석 등을 포함한 종합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마켓앤마케츠(Market and Markets)’는 설비 예방진단 분야의 세계시장 규모가 연평균 23% 수준의 고성장을 거듭해 2026년 약 139억불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40년 이상 축적한 현대일렉트릭의 전력설비 설계 및 제조 노하우와 업계를 선도하는 원프레딕트의 산업AI 기술을 접목시켜 차별화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며, “향후 국내·외 산업체 및 유틸리티 시장에서 적용 사례를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