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청탁 금품수수 전직 야구 감독 등 26명 적발
상태바
대입청탁 금품수수 전직 야구 감독 등 26명 적발
  • 오동호
  • 승인 2013.03.2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 돈을 받고 고교 야구 선수를 대학에 입학시킨 전직 야구 감독 등 26명이 검찰에 적발됐다.

인천지검 특수부는 21일 배임수재 등 혐의로 전직 야구감독 등 12명을 구속 기소하고 13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달아난 전직 감독 1명은 기소중지 했다.

양승호 롯데자이언츠 전 감독은 고려대 야구부 감독으로 재직시 지난 2009년 학부모로부터 1억원을 받고 학생을 입학시킨 혐의이다.

또, 천보성 한양대 전 감독은 1억3천만원, 정진호 연세대 감독은 3천만원을 받고 학생을 입학 시킨 혐의이다.

이광은 LG트윈스 전 감독은 연세대 감독을 재직시 3천만원을 받은 혐의가 있지만 수사 도중 도주해 기소중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