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근혜 정부 기초연금 껍데기만 남게 돼"
상태바
민주, "박근혜 정부 기초연금 껍데기만 남게 돼"
  • 오동호
  • 승인 2013.06.1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임희정 기자] 박근혜정부의 국민행복연금이 기초연금으로 변경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껍데기만 남은 기초연금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주요 대선공약 하나가 또 껍데기만 남게 됐다"며 "박 대통령은 대선후보 당시, 65세 이상 모든 노인에게 월 20만 원씩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국민행복연금위원회는 소득 상위 20~30% 노인은 제외하고, 급여 수준도 소득 수준에 따라 차등 지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한다"며 "박 대통령이 강조한 경제민주화 공약은 지금 행정부 수장들에 의해 과잉입법이니, 속도조절론이니 하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을 믿고 표를 주었다. 이제 와서 국민들의 가슴에 못을 박아서는 안 된다"며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