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속도로 차임류 ‘대폭소’..“얼마나 싫었으면, 쩝” 황당
상태바
빛의 속도로 차임류 ‘대폭소’..“얼마나 싫었으면, 쩝” 황당
  • 최봉석
  • 승인 2013.06.20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ouse.jpg

[G밸리] 빛의 속도로 차임류가 화제다. 빛의 속도로 차임류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에서 검색어로 등극하며 이슈다.

빛의 속도로 차임류가 이처럼 언론의 조명을 받는 까닭은, 최근 국내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빛의 속도로 차임류’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기 때문.

이번에 공개된 게시물은 한 남성과 여성의 스마트폰 메신저 카카오톡 대화를 캡처한 것이다.

먼저 한 사람은 ‘그네’라는 단어로 이행시를 지어주겠다며 상대에게 운을 띄울 것을 제안한다. 이에 상대는 ‘그’라고 운을 띄웠고 “그대를 사랑해도 되겠습니까”라는 고백을 듣게 된다.

갑작스러운 고백을 들은 상대방은 “네”라고 운을 띄워야 했지만 황급히 거절의 뜻을 표하기 위해 ‘네’와 ‘아니요’를 합친 것으로 보이는 “네니요”라고 대답한 것이다.

빛의 속도로 차임류를 접한 누리꾼들은 “빛의 속도로 차임류에 커피 뿜었다” “빛의 속도로 차임류, 지하철에서 보고 킥킥 웃었다” “빛의 속도로 차임류 보고 아침부터 회사에서 크게 웃다가 상사에게 꾸중” “빛의 속도로 차임류, 진짜 대박 코메디” “빛의 속도로 차임류, 진짜 나도 저런 경험이” “빛의 속도로 차임류, 왠지 슬프다” 등의 반응이다.

사진=빛의 속도로 차임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