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돌봄시설 아동 학대 근절 특별조사팀 운영
상태바
전남도, 돌봄시설 아동 학대 근절 특별조사팀 운영
  • 오동호
  • 승인 2013.06.2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장영지 기자] 전라남도는 지난 5월 돌봄시설 내 인권 보호 및 학대 근절을 위해 도 및 시군공무원과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구성된 특별조사팀을 도 본청과 22개 시군에 각각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전남도 내 3개 전남아동보호전문기관이 최근 어린이집과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학대사건이 잇따라 일어남에 따라 이를 예방하고 근절하기 위해 신속한 보고체계를 갖추는 등 협력을 강화키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전남도는 도내 1천212개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과 23개 아동생활시설 종사자, 34개 공동생활가정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학대 예방과 권리 보호, 회계규정 등 전문교육을 다음달부터 시군을 순회하며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19일 보성 소재 서편제보성소리전수관에서 시군 보육아동 업무 담당 공무원 6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전남도는 또 오는 24일부터 10월까지 5개월간 어린이집 및 아동 관련 시설에 대해 시군 담당자 간 교차 점검반을 구성, 돌봄시설 내 인권 보호 및 학대 실태를 점검키로 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아동 학대 및 폭력피해 유무, 후원금·보조금의 적정 사용 여부, 종사자 대상 학대 예방교육 실시 여부 등이다.

조사 결과 적발된 위법·부당한 사례는 법령에 따라 엄정히 처분하고 학대 정도가 심한 경우 사법당국에 고발할 예정이며 기타 경미한 사항은 현장 지도할 계획이다.

배양자 전남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돌봄시설 내 학대를 근절하고 사전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학대가 확인될 시 엄중하게 대처함으로써 돌봄시설 아동 행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