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단독주택 밀집지역 폐·공가 공공용지로 활용
상태바
대구시, 단독주택 밀집지역 폐·공가 공공용지로 활용
  • 오동호
  • 승인 2013.06.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장영지 기자] 대구시는 올해 4억1천6백만원 예산을 확보해 도심에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폐·공가 1700여 동 가운데 우선 50동을 정비해 공공용지로 활용하는 폐·공가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기간 방치돼 도시환경을 저해하고 범죄 및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는 폐·공가를 6월 현재 24동 철거 완료하고 주차장, 쌈지공원, 텃밭, 녹지공간으로 조성 중에 있다.

구도심인 중구, 남구, 서구 등에는 폐·공가가 많으며 부동산 경기 침체로 재개발, 재건축 등 개발사업 지연으로 폐·공가 자꾸 늘어나는 추세다.

폐가에는 쓰레기가 널려 있고 여름철이면 파리와 모기가 들끓어 인근 주민들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주차장 및 녹지 공간 등이 조성되면 지역 주민에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폐·공가 정비사업은 시(60%)·구(40%)비에서 부담하며 폐·공가 소유자는 공공용지로 3년 이상 활용할 수 있도록 동의를 해 줘야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또 1년 이상 공공용용지로 제공 부지는 재산세를 면제해 준다.

대구시 박영홍 도시재생과장은 “도시의 단독주택 주거 밀집지역에 부족한 주차장, 주민쉼터 등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폐·공가 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