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비전칠드런, 미혼모 대상 겨울 패딩 지원
상태바
사단법인 비전칠드런, 미혼모 대상 겨울 패딩 지원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1.2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된 이들에게 따뜻한 손길 전하는 비전칠드런
사진 - 비전칠드런 제공
사진 - 비전칠드런 제공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사단법인 비전칠드런이 지난 12일 용인시 미혼모 센터 '생명의 집'에 겨울 패딩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비전칠드런은 10월 8일부터 12월 20일까지 해피빈 기부 모금함을 운영해 모은 모금액과 비전칠드런 자부담을 더해, 10만원 상당의 패딩을 15명의 엄마들에게 패딩을 지원하였다. 해당 후원금으로 생명의 집에 있는 젊은 미혼모 총 15명에게 겨울 패딩을 지원하였고 특히 여성의류브랜드 ROEM 오산점에서 후원에 동참하며 따뜻한 손길을 더했다.

생명의 집에는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된 저소득층 아이들이 모여있다. 이들은 가난을 벗어날 기회도 없이 어린 나이에 엄마가 되어 가족과의 절연, 금전적 어려움, 가정폭행 등 여러 이유로 10개월 동안 아이를 홀로 지켜내고 있다.

한 미혼모는 "아이가 겪어야 할 세상의 모진 말들과 눈길들이 두려워요"라고 말한 만큼, 생명을 지켜냈음에도 사회의 눈길과 편견으로 상처 받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위기에 처해있는 미혼모들을 위해 이번 패딩 지원 이외에도 비전칠드런에서는 지속적으로 모금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필요한 물품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미혼모를 위한 모금은 현재 비전칠드런 홈페이지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모금을 통해 모인 후원금은 △생계비 지원 △직업교육 지원 △생필품 지원에 사용된다.

사진 - 비전칠드런 제공
사진 - 비전칠드런 제공

'생계비 지원'은 식료품 및 생활용품 구입 등 정기적인 생계비 지원에 쓰이며, '직업교육 지원'은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수입 창출을 위해 이뤄진다. '생필품 지원'은 의류, 음식, 가전제품 등 생활에 꼭 필요한 물품들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비전칠드런 관계자는 "고등학교 졸업까지 아이 한 명에게 들어가는 양육비는 대략 1억 5천만 원이다. 둘이 벌어 한 명 키우기도 빠듯한 세상에서 혼자 아이를 키워야 하는 엄마들에게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길 바란다"며, 사회의 관심과 지속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한편, 비전칠드런은 글로벌 NGO 단체로 미혼모 지원뿐만 아니라, 가난과 환경에 의해 사회로부터 소외된 아이들이 빈곤과 억압에서 벗어나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빈민국 오지에 학교를 세워 교육하고, 이로 인해 삶의 회복과 미래사회의 주역이 되도록 다음 세대와 사회의 징검다리를 만드는데 힘쓰고 있다.

또한, 장애아동지원, 노인무료급식소, 지역아동센터 지원 등 국내 복지 사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시에라리온, 우간다, 탄자니아, 방글라데시, 미얀마, 시리아 등 빈민국을 대상으로 교육사업과 지역개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