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21년도 가상융합기술연구실(XR랩) 6곳 신규 공모
상태바
과기정통부, 2021년도 가상융합기술연구실(XR랩) 6곳 신규 공모
  • 한미진 기자
  • 승인 2021.03.0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융합경제 시대 석·박사급 전문인력의 확보를 위해 2021년도 가상융합기술 연구실(‘XR 랩’) 지원사업 공모를 2월 23일부터 3월 23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대학에 석·박사과정 학생들로 구성된 ‘XR 랩’을 구축하여 모든 산업분야에서 적용 가능한 기상융합기술 기반 콘텐츠 및 서비스를 연구개발하고 창업·사업화까지 이끄는 XR 실무인력 양성 지원사업이다.

XR랩은 대학의 석·박사과정 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등 가상융합기술을 활용하여 가상과 현실이 생동감 있게 공존‧소통할 수 있는 콘텐츠 및 서비스를 개발하는 프로젝트 랩(Lab)을 의미한다.

올해는 6개 신규 ’XR 랩‘(18억원 규모)을 포함하여 총 10개 ‘XR 랩’(계속지원 ‘XR 랩’ 4개 포함, 총 35.38억원)을 운영하여 2025년까지 석·박사급 XR 융합 실무인재 1천 3백명 양성할 계획이다.

2020년「XR 랩 지원」사업 주요 성과
2020년「XR 랩 지원」사업 주요 성과

이번 공고는 가상융합기술 콘텐츠 및 서비스 분야 대학을 대상으로 하며, 공모․심사를 거쳐 최종 6개 ‘XR 랩’을 선정할 예정이다. 신규 ‘XR 랩’은 과제비(3억원 내외) 및 사업화에 필요한 맞춤형 상담(컨설팅), 전문가 세미나, 전시회 참가, 결과물 홍보 등을 지원받는다.

이번에 선정된 ‘XR 랩’의 지원기간은 최장 3년이며, 매년 말(12월) 연차평가를 통해 다음 해 연장지원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한편, 학계에서는 XR 인력 수요 부족에 따른 대응으로 ‘XR 랩’ 지원 필요성(97%)을 언급하였고, 지역균형발전 및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XR 랩’의 ‘지역확대(86%)’와 ‘글로벌 대학 참여(57%)’가 필요하다고 조사*되기도 하였다.

과기정통부 김정삼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가상융합기술의 사회 전 분야 확산과 전문인력 수요확대에 대비하여 석·박사급 고급인재를 선제적으로 양성할 것”이라며, ”XR 랩이 지역에 한정하지 않고 글로벌 협력이 가능한 세계수준의 융합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