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LG유플러스 B2B 디지털 플랫폼 시연
상태바
노키아, LG유플러스 B2B 디지털 플랫폼 시연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1.03.1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노키아 제공
사진 - 노키아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노키아는 LG유플러스의 5G B2B(Business-to-Business) 디지털 플랫폼을 시연한다고 11일 밝혔다.

향후 플랫폼 구축 시 LG유플러스는 기업 및 각 업종별 고객 대상 5G 기반 서비스 출시시기를 단축시키는 것은 물론, 인더스트리 4.0, 스마트 팩토리 등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민첩하게 선보일 수 있을 전망이다.

5G B2B 디지털 플랫폼의 개념검증(PoC, Proof-of-Concept) 테스트는 총 2단계로 진행된다. 지난 2월 시작된 1단계는 노키아의 연구소에서 시연되며, 2단계는 LG유플러스 경남지역 운영센터에서 현장 시연 예정이다.

다중 도메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노키아의 솔루션은 완전 자동화와 거의 실시간에 가까운 전송 서비스를 보장한다. 노키아의 디지털 운영 소프트웨어(Digital Operations software), 클라우드 운영 매니저(Cloud Operations Manager), 네트워크 노출 기능(Network Exposure Function), 등록(Registers), 클라우드 패킷 코어(Cloud Packet Core),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Software Defined Networking), eNodeB의 5G 버전인 gNB 등 노키아의 클라우드 플랫폼 전반에 걸친 서비스 플랫폼들로 구성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플랫폼을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위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의 설계 및 구축을 비용 효율적으로 자동화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의 기업 고객들은 5G 기능을 활용하여 비즈니스 및 운영 효율성을 향상시킴으로서 전반적인 경제적 이득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서비스는 LG유플러스 고객들이 필요에 따라 플랫폼을 직접 제어하고 관리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한다. 또, LG유플러스가 5G 무선 연결 및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같은 5G 관련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항만 등 새로운 이용 사례를 발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태호 노키아코리아 대표는 “LG유플러스의 기업 고객들이 5G를 통해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개선할 수 있는 획기적인 시연 과정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노키아의 5G B2B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LG유플러스는 B2B 서비스를 민첩하고 자동화가 지원되도록 혁신시키고, 새로운 이용 사례와 우수한 운영을 바탕으로 기업고객들을 더욱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