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 AI 충격안내 2.0 탑재한 ‘파인뷰 X900 POWER’ 출시
상태바
파인디지털, AI 충격안내 2.0 탑재한 ‘파인뷰 X900 POWER’ 출시
  • 윤선미 기자
  • 승인 2021.03.15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파인디지털 제공
사진 - 파인디지털 제공

[G밸리뉴스 윤선미 기자] 파인디지털이 초저전력 블랙박스 ‘파인뷰 X900 POWER’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파인뷰 X900 POWER’는 파인디지털의 혁신 AI 기술이 집약된 신기능 ‘AI 충격안내 2.0’을 탑재해 차량에 충격이 발생하는 경우 충격 위치와 크기까지 안내하는 블랙박스다.

파인디지털이 약 300만 회 이상의 실험을 거쳐 완성한 ‘AI 충격안내 2.0’ 기능은 필요한 충격을 제외하고, 꼭 확인이 필요한 충격으로 추정되는 충격 발생 시 8개 방향으로 세분화된 충격 위치와 3단계로 구분된 충격 크기를 알려준다. 이를 통해 차주는 즉시 현장을 파악해 문콕, 스침, 물피도주 등의 사고를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별매품인 통신형 모듈 ‘파인뷰 커넥티드 SK’ 연동 시에는 파인뷰 앱을 통해 원격 제어는 물론, 주차 중 충격 발생 전후 상황을 실시간 HD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저전력 설계 노하우가 접목된 것도 특징이다. 한 달 이상 주차충격 녹화를 지속할 수 있는 초저전력 모드를 지원한다. 차량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도 필수 전력만을 사용해 주차 녹화 기준 최대 1,275시간까지 녹화 대기 상태를 유지할 수 있어 장기간 안심하고 차량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주차모드에서 주행모드로 변경 시 1.9초만에 부팅이 완료되어,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시동 직후부터의 모든 순간을 빠짐없이 기록한다.

제품은 소니 스타비스(SONY STARVIS) 센서를 탑재해 조도가 낮은 야간이나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화질로 영상을 녹화한다. 더불어 밝기가 다른 두 영상을 자동으로 합성해 번호판을 정확하게 식별하는 HDR,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최적의 명암과 색감을 구현하는 오토 나이트 비전 기능도 적용했다.

이외에도 ‘파인뷰 X900 POWER’는 녹화영상의 효율적인 압축을 통해 화질 손상 없이 기존 제품 대비 약 2배 길게 저장하는 스마트 타임랩스 기능을 적용해 메모리카드의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동시에 최대 5년의 품질 보증기간을 보장하는 삼성전자의 고내구성 마이크로 SD카드를 장착해 안정적인 AS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