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빅풋 '야구9단', 서비스 10주년 기념 대규모 이벤트 실시
상태바
NHN빅풋 '야구9단', 서비스 10주년 기념 대규모 이벤트 실시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4.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빅풋(대표 김상호)이 개발하고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서비스되는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 ‘야구9단’이 출시 10주년을 맞아 대규모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번 이벤트는 ▲10주년 꽃다발 던지기 ▲원하는 선수 영입 ▲경품 응모 ▲KBO리그 승부 예측 이벤트 ▲신규/복귀 이벤트까지 총 5개 이벤트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서비스 10주년을 기념하는 꽃다발 던지기 이벤트를 다음달 14일까지 진행한다. 꽃다발은 ‘축하’ 꽃다발과 ‘행운’ 꽃다발 두 종류로 나뉜다. ‘축하’ 꽃다발은 게임 이용 시 얻을 수 있으며, 던질 때마다 10,000 CP를 받을 수 있다. ‘행운’ 꽃다발은 꽃다발 한정상품 구입 시 획득 가능하며, 스페셜 아이템 1종을 랜덤 제공한다.

10주년 기념 한정 패키지 또한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다. 선수의 컨디션을 3단계 올려주는 10주년 케익 아이템 50개와 250만 CP, 선수 영입 도전권으로 구성된 ‘10주년 패키지’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원하는 선수를 직접 선택하여 영입할 수 있는 이벤트도 다음 달 22일까지 실시한다. 선수 선택 후 나타난 5명의 선수를 영입해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트레이드 시 원하는 선수가 탄생 특수능력을 최소 1개에서 최대 3개까지 장착하고 영입된다. ‘10주년 패키지’ 구성품인 '선수 영입 도전권'을 사용할 경우 최대 3회까지 추가로 도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10주년 이벤트 기간 동안 김세연 스카우트 의뢰 시 ‘10주년 티켓’을 획득할 수 있으며, 해당 티켓을 통해 경품 응모가 가능하다. NHN빅풋 측은 “응모 횟수가 높을수록 아이패드 에어4, 모바일 문화상품권 등의 경품 당첨 확률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2021 KBO리그 승부 예측 이벤트’ 또한 동기간 진행된다. 2021년 정규리그 종료까지 매주 승부 예측 이벤트가 개최되며, 주간 최다 적중 구단주에게 단독으로 보상을 지급한다.

이와 별개로 ‘신규/복귀 이벤트’도 4월 30일까지 진행 중이다. ‘야구9단’을 처음 플레이하는 신규 구단주와 오랜만에 돌아온 복귀 구단주에게 CP와 김세연 스카우트 의뢰권 등 파격적인 아이템을 지급하며, 출석체크만 해도 26세 이하 10레벨 불사신/불멸자 탄생 특능 선수와 추가 아이템을 제공한다.

한편, ‘야구9단’은 4월 중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를 예고하고, 야구 게임 매니아들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NHN빅풋 관계자는 "10년이라는 오랜 기간 동안 '야구9단'을 사랑해주신 유저분들께 보답하는 의미로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풍성한 혜택으로 대한민국 대표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에 걸맞는 서비스를 제공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