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제2의 나라' 광고모델로 '히사이시 조' 발탁
상태바
넷마블, '제2의 나라' 광고모델로 '히사이시 조' 발탁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4.0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개발 중인 감성 모험 RPG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 개발사 넷마블네오) 광고모델로 거장 음악가 '히사이시 조'를 발탁했다고 1일 밝혔다.

히사이시 조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벼랑 위의 포뇨' 등 지브리 애니메이션 음악을 대다수 제작한 세계적인 음악감독이다.

넷마블 심병희 마케팅실장은 "지브리 감성과 철학이 들어간 <제2의 나라>에 히사이시 조가 광고모델로 잘 부합해 발탁했다"며 "실제 게임에 히사이시 조의 음원이 활용돼 한 편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몰입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후 넷마블은 히사이시 조 지휘에 맞춰 <제2의 나라> 테마곡을 연주하는 도쿄 필하모니 교향악단의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다.

상반기 출시하는 <제2의 나라>는 2016년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의 변화를 이끈 '리니지2 레볼루션' 핵심 개발진들의 작품으로, 두 개의 세계를 오가는 환상적인 스토리와 지브리의 철학이 담긴 세계관이 모바일 게임으로 펼쳐진다.

특히, 이 게임은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카툰렌더링의 3D 그래픽, 수준 높은 컷신을 앞세워 원작의 감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14일 <제2의 나라> 사전등록과 함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당일 오전 11시에 열리는 미디어 쇼케이스는 유튜브 채널 '넷마블TV',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넷마블, 제2의나라 페이스북)에서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