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의료원 이상열 교수팀, 당뇨병 치료제와 코로나 치료간의 연관성 연구 진행
상태바
경희대의료원 이상열 교수팀, 당뇨병 치료제와 코로나 치료간의 연관성 연구 진행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4.0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의료원 내분비내과 이상열 교수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건강보험공단 두 기관의 코로나 확진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당뇨병 치료제와 코로나 간의 연관성 연구를 진행했다. 

코로나 확진을 받은 동시에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 총 1,536명(건강보험심사평가원 : 832명, 건강보험공단 : 704명)을 대상으로 당뇨병치료제인 DPP-4억제제와 RAS 차단제 사용유무에 따른 코로나 진행정도를 확인했다.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DPP-4억제제의 경우, 복용하지 않은 환자 대비 코로나 중중치료 및 사망 위험도가 60% 이상 감소하는 유의한 통계적 수치를 확인했다. 반면, RAS 차단제는 사용하지 않은 환자 대비 의미 있는 증·감소는 관찰되지 않았다. 두 약제를 병용함에 따라 기대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 또한 없었다. 

이상열 교수는 “분석연구의 객관성과 정확도 확보를 위해 건강심사평가원과 건강보험공단 두 기관의 데이터를 교차활용, 결과의 신뢰도 제고에 신경썼다”며 “아직까지 명확하게 확인된 기전은 없으나, DPP-4억제제가 코로나 환자의 급성기 면역 반응에 관여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다각도적인 후속연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논문 제목은 ‘DPP-4 억제제 및 RAS 차단제가 코로나 확진 당뇨환자의 치료 결과에 미치는 영향’으로 대한당뇨병학회 공식 학술지 DMJ 3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