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국재해구호협회에 통합 방역구호차량 전달
상태바
현대차그룹, 전국재해구호협회에 통합 방역구호차량 전달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4.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대형트럭 개조한 세탁구호차량 활용해 재난 현장 및 사회 취약계층 지원해와
현대차그룹 이병훈 상무,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차그룹 이병훈 상무,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자동차그룹이 특별 제작한 구호차량들을 활용해 국가 재난·재해 현장 지원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13일 전국재해구호협회의 파주 재해구호물류센터에서 현대차그룹 이병훈 상무,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및 가축전염병 예방과 대응을 위해 특별 제작한 통합 방역구호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에 전달된 통합 방역구호차량은 현대차의 ‘쏠라티 럭셔리’ 모델을 개조한 것으로, ▲감염병, 가축전염병 등 재난 유형별 소독 장비를 장착하여 통합적인 방역이 가능하며 (하루 평균 6,600m2 내외 소독 가능, 8시간 기준) ▲차량 내부에 전기식 동력 분무기, 초미립자 살포기, 연무/연막 소독기, 수동식 분무기, 방호복 세트 등 방역 장비를 탑재해 신속한 방역 대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코로나19 등 각종 감염병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구제역, 조류독감, 돼지열병 등 가축 전염병이 매년마다 축산업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끼친다는 점에서, 현대차그룹이 제작한 통합 방역구호차량은 유형별 맞춤 방역을 통한 예방 활동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이 차를 활용해 독특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06년부터 15년 동안 대형트럭을 개조해서 만든 세탁구호차량 총 4대를 활용, 전국 재난 현장 이재민 및 사회 취약계층 2만여 세대를 대상으로 약 558톤 분량의 세탁물 처리 및 건조를 지원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전국재해구호협회, 지방자치단체 등과의 연계를 통해 통합 방역구호차량과 세탁구호차량을 지속적으로 활용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통해 신속한 재난 대응 체계를 구축하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통합 방역구호차량과 세탁구호차량은 ▲평상 시 사회취약계층, 노인복지시설, 아동시설 등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정기적인 봉사활동에 활용될 예정이며 ▲재난 발생 시 이재민을 위한 세탁/건조 및 현장 방역을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를 비롯한 각종 방역이 필요한 상황이 증가함에 따라 사전 예방과 신속한 현장 대응이 가능한 통합 방역구호차량을 제작했다”며, “앞으로도 방역구호차량과 세탁구호차량의 기동성을 활용해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한 곳에 투입하여 적극적인 재난·재해 구호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및 다중이용시설 방역 서비스 실시 ▲소외계층을 위한 항균 마스크 제작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성금 상품권 지원 ▲의료진 대상 홍삼 세트, 프리미엄 도시락, 간식 지원 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해왔으며, 향후에도 다양한 지원 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