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이웃과 함께하는 '같이해요' 가이드라인 발표
상태바
당근마켓, 이웃과 함께하는 '같이해요' 가이드라인 발표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4.1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근마켓이 지역민들의 건강하고 따뜻한 모임 문화를 만들기 위해 이웃과 함께하는 '같이해요' 가이드라인을 공개하고, 이용자 참여를 도모하는 댓글 이벤트를 진행한다.

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공동대표 김용현, 김재현)이 최근 ‘동네생활'에 새롭게 선보인 ‘같이해요' 코너에 참여하는 이웃들을 대상으로 4가지 주요 원칙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이해요’는 '동네생활’에서 제공하는 대표적인 관심 주제 중 하나로, 지난달 4일 오픈했다. 당근마켓에서 만난 이웃들이 모여 혼자 하기 어려운 일들을 함께 하거나 가치 있는 경험을 나누고, 서로간 도움을 주고받는 현상들이 이어지면서 지역민들의 오프라인 연결의 니즈를 실현하고자 만들어진 코너다.

당근마켓은 ‘같이해요’의 첫 번째 가이드라인으로 “관심사, 취미를 중심으로 함께해요”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운동, 어학 공부, 봉사활동 등 이웃들이 공통 관심사와 취미 생활을 공유하고 나누는 채널로 ‘같이해요'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이웃간 개인 정보나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는 이야기는 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이와 함께 데이팅, 술모임 등 성격에 맞지 않는 모임 글은 신고 및 이용제재가 될 수 있음을 안내했다.

두번째 가이드라인은 “다양성을 존중하고 배려해요”다. 당근마켓은 다양한 연령대의 지역 주민들이 함께하는 커뮤니티인만큼 상호 존중과 배려가 담긴 언어로 소통하고, 남녀노소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상대방을 부르거나 지칭할 때 이름 뒤에 ‘님' 호칭을 사용해줄 것을 독려했다.

세번째 “건강하고 따뜻하게 같이해요”는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모임 문화를 장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근마켓 ‘같이해요'를 통해 오프라인에서 모임을 가질 때는 공공장소에서 3명 이상의 이웃이 함께 만나고, 서로 연락처를 공유하더라도 ‘당근채팅'에서 대화할 것을 권장했다. ‘같이해요’는 여러 명의 이웃이 함께 참여하는 코너인만큼 다자간 소통이 가능한 ‘그룹채팅’ 기능을 제공 중이다.

코로나 시기인만큼 철저한 예방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수칙도 가이드라인에 명시했다. 오프라인 모임을 가질 경우 반드시 4명 이하로 모이고,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강조했다. 실내보다는 실외에서 만나거나 온라인 모임을 활용하고, 모임에 참여할 경우 철저한 위생과 방역 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건강한 커뮤니티 문화는 이용자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만큼, 가이드라인을 위반하는 게시글이나 이용 환경을 흐리는 사용자를 발견하면 적극 신고해줄 것을 독려하기도 했다.

당근마켓은 ‘같이해요’ 문화 만들기에 이웃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이기 위한 댓글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17일까지 당근마켓 첫 화면 상단의 ‘같이해요 댓글 이벤트’ 페이지에서 가이드라인을 확인하고, 동네 이웃과 함께 하고 싶은 일들을 댓글로 남기면 100명을 추첨해 장바구니, 노트, 스티커 등 당근마켓 굿즈를 증정하는 이벤트다. 당첨자 발표는 4월 19일 개별 알림을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당근마켓의 김서은 동네생활 서비스 기획자는 “당근마켓에 건강하고 활발한 지역민들의 교류와 신뢰할 수 있는 커뮤니티 문화가 뿌리 내릴 수 있었던 가장 큰 비결은 이웃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자정 노력 덕분"이라며, “새롭게 선보인 동네생활의 ‘같이해요’에서도 건강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리며, ‘같이해요' 가이드라인과 함께 한층 성숙한 지역 모임 문화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당근마켓은 지난해 ‘신뢰’, ‘존중’, ‘윤리’ 세 가지 핵심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공표하며, 올바른 거래 문화와 건강한 지역 생활 커뮤니티 환경 조성에 힘써오고 있다. 이번 동네생활 ‘같이해요’ 가이드라인과 함께 지역민들의 오프라인 모임에 있어서도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커뮤니티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당근마켓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은 홈페이지 또는 앱 내 ‘자주 묻는 질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