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T 비즈니스, 청년 기업들과 손잡고 기업 전용 커머스 서비스 출시
상태바
카카오 T 비즈니스, 청년 기업들과 손잡고 기업 전용 커머스 서비스 출시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4.1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왼쪽부터 소망농원 박병준 대표, 스낵포 이웅희 대표, 프레시코드 유이경 이사,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부사장)
사진-(왼쪽부터 소망농원 박병준 대표, 스낵포 이웅희 대표, 프레시코드 유이경 이사,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부사장)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가 15일 소망농원(대표 박병준), 스낵포(대표 이웅희), 프레시코드(대표 정유석) 등 청년 사업가들이 운영하는 기업과 “카카오 T 비즈니스 서비스 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 협약"을 맺고, 카카오 T ‘비즈니스 홈'에서 기업 전용 커머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카카오 T 비즈니스'는 업무용 이동에 특화된 다양한 이동 상품과 편리한 교통비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는 모빌리티 서비스이다. 직장인들의 빠르고 편리한 업무용 이동을 돕고 교통비 정산에 드는 수고를 줄여주는 서비스로 호응을 얻으며 누적 3만 곳 이상의 기업 회원을 확보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기업용 커머스 서비스는 엄선된 품질의 상품을 제공하는 전문 업체들과 손잡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업무용 물품의 판매 및 배달을 카카오 T 비즈니스 플랫폼에서 중개하는 서비스이다. 기업회원이라면 누구나 15일부터 ‘카카오 T’ 앱 내 ‘비즈니스 홈’에서 간편하게 꽃, 간식, 건강 간편식(샐러드) 등의 상품을 주문하고, 교통비와 더불어 식대, 경조사 비용 등 기업의 제반 복지비용을 한 번에 정산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기업 회원에게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동시에, 이들 청년 기업이 카카오 T 비즈니스의 3만여 고객사와 만날 수 있는 접점을 제공해 B2B 시장에서 동반성장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화훼전문업체 소망농원이 제공하는 ‘카카오 T 비즈니스 꽃 배달'은 거래처, 임직원의 경조사, 영전 등으로 업무용 꽃 배달이 필요할 때 유용한 서비스로, 고급 축하화환, 근조화환, 동양란, 서양란, 관엽식물 등을 꽃 배달 전용 차량으로 전국 어디에서나 영업시간 기준 4시간 이내에 받아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간식 큐레이션 전문업체 스낵포와 함께하는 ‘카카오 T 비즈니스 간식 배달'은 AI를 기반으로 임직원 취향에 맞는 인기 간식을 골라 사무실내에 배송, 진열하고 재고 관리까지 책임져주는 서비스이다. 카카오 T 앱에서는 기업뿐 아니라 개인 고객도 간단한 설문을 통해 나만의 맞춤 간식 박스를 편하게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한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프레시코드와 준비 중인 건강 간편식 도시락 배달 서비스는 5월 중 오픈 예정이며, 향후 기업 회원의 수요에 따라 사무용품, 인쇄물 등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CBO, Chief Business Officer) 부사장은 “‘카카오 T 비즈니스’가 업무용 이동 수단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물류와 상품의 이동에 이르기까지 업무에 필요한 모든 이동을 제공하고, 기업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 ‘토털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