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스, 비영리단체 ‘우리들의 눈’과 함께 커스텀메이드 캠페인 공개
상태바
반스, 비영리단체 ‘우리들의 눈’과 함께 커스텀메이드 캠페인 공개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4.1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장애인 아티스트가 디자인한 아트워크로 직접 신발을 디자인할 수 있는 패턴 3종 선보여
-판매 수익금은 더 많은 시각장애인에게 미술 교육의 기회를 주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 예정

오리지널 액션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반스(Vans)가 시각장애인의 미술 교육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우리들의 눈(Another Way Of Seeing, AWOS)’과 함께하는 ‘커스텀메이드(Customade)’ 캠페인을 공개했다.

1996년 설립된 우리들의 눈은 시각장애를 또 다른 창의적 가능성으로 바라보며 경계 없는 융•복합적 미술교육을 이어오고 있다. 시각장애인 미술교육, 작품 전시, 점자촉각책 제작, 교육용 어플리케이션 개발 등 창의적 교육•문화 인프라를 구축하면서 이미지로 세상과 소통하는 통로를 끊임없이 개발하고 있다.

반스에 따르면, 이번 커스텀 캠페인은 ‘보이지 않는 눈’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닌 누구나 ‘창의적인 자기표현’을 실현할 수 있고, 각자만의 다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 캠페인에 참여한 시각장애 아티스트들은 각자 반스가 기반을 두고 있는 문화인 아트와 뮤직을 아우르는 워크숍을 통해 경험한 전율과 영감을 아트워크로 표현해 반스 신발 커스텀 패턴으로 완성했다.

해당 커스텀 디자인은 세 가지 패턴이 더해진 올드스쿨(Old Skool), 클래식 슬립-온(Classic Slip-On), 어센틱(Authentic) 등 세 가지 아이코닉한 클래식 풋웨어 실루엣으로 구성됐다. 각 패턴마다 세 명의 시각장애인 아티스트가 아트 워크숍과 뮤직 워크숍을 통한 경험을 바탕으로 드럼의 울림과 기타 선율 그리고 따뜻함과 시원함을 표현했다.

우리들의 눈 소속 신현빈 아티스트는 “함께 미술 작업을 하고, 음악을 들으면서 현재 우리와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었던 시간이 즐거웠다.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의 인식을 바꿀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싶고, 계속해서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반스 커스텀’은 PC 또는 모바일을 이용해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신발을 디자인하고, 주문할 수 있는 온라인 서비스로, 브랜드 초창기부터 추구해온 가치와 맞닿아 있는 ‘반스 커스텀’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의 창조적인 자기표현의 기회를 제공한다. 우리들의 눈과 함께 선보인 커스텀 신발은 주문 후 약 4주 후에 받아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발생된 수익금 일부는 우리들의 눈에게 직접 전달되어 미술 교사를 양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반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 접속하면 시각장애인 아트 랩 비영리단체 우리들의 눈과 함께 선보이는 반스 커스텀메이드 패턴으로 세상에 하나뿐인 신발을 직접 디자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