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스쿨 프랑스어, 기초 공부 위한 현지 어학원 스타일 원어 인강 오픈
상태바
시원스쿨 프랑스어, 기초 공부 위한 현지 어학원 스타일 원어 인강 오픈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4.1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시원스쿨 프랑스어
사진 - 시원스쿨 프랑스어

글로벌 팬데믹 여파로 해외 출국이 쉽지 않은 가운데 유학과 어학연수를 준비하는 이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최근 어학연수를 마치고 입국한 이들 가운데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경우가 있어 해외 출국 후 혹시 모를 감염 위험에 대한 불안감도 높은 상황이다.

그렇지만 유학과 어학연수는 단순히 학문이나 어학만이 아닌, 현지에서 생활하며 문화를 몸소 체험하는 과정도 중요하기에 해외 출국이 어려운 현재, 국내에서도 어학과 문화 체험을 동시에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요구되는 실정이다.

이에 ‘시원스쿨 프랑스어’는 불어 기초 공부를 위한 ‘아뜰리에 프랑세(Atelier français) (A1-A2)’ 강의를 오픈했다. 해당 강의는 프랑스 현지 어학원 스타일의 강의로, 모든 강의가 처음부터 끝까지 프랑스어로 진행된다. 프랑스어 초급자들을 위한 강의인 만큼 부담스럽지 않은 속도와 난이도의 원어 강의로 마련돼 입문자들도 편안하게 수강할 수 있다.

강의는 21개 기초 강의로 구성되며 강의 노트가 제공된다. 듣기와 문법, 독해는 물론 실제 원어민들이 사용하는 자연스러운 표현을 학습할 수 있다. 특히 원어민 강사가 들려주는 프랑스 현지의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프랑스 문화를 간접 체험할 수 있어, 현지 문화와 언어를 생생하게 배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해당 강좌는 프랑스어 공인 인증 자격증인 델프(DELF)의 초급에 해당하는 A1-A2 레벨의 학습자들에게 맞춰진 만큼 프랑스어 왕초보탈출, 기초 회화 및 문법 수강자라면 이번 강의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시원스쿨 프랑스어 관계자는 “원어로 진행되는 프랑스어 강의인 만큼 듣기와 말하기 실력을 동시에 향상시키고 활용도 높은 회화 표현을 습득할 수 있다”며 “이번 강의를 통해 프랑스어에 대한 자신감을 높이고 현지 경험 없이도 프랑스 문화를 충분히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어렵지 않은 원어 수업에 도전하기 원하는 학습자나 반복적인 문법 위주의 학습에서 벗어나 표현 위주의 학습을 원하는 이들은 물론 프랑스어와 현지 문화를 함께 배우고 싶은 이들에게도 제안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