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남성 혐오' 홍보물 논란 '일파만파'... 네티즌들 "GS는 메갈 본부?"
상태바
GS25, '남성 혐오' 홍보물 논란 '일파만파'... 네티즌들 "GS는 메갈 본부?"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5.0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혐오 논란이 된 GS25의 홍보물
남성혐오 논란이 된 GS25의 홍보물/2차례 수정 작업을 거쳐 논란이 된 손 모양과 문구가 사라졌다.

'남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GS25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논란이 일자 하루만에 GS25는 디자인을 수정했고 앞으로 철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GS25는 지난 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캠핑장을 배경으로 광고 포스터를 올렸다. 내용은 5월 한 달 동안 캠핑 상품을 증정하는 판촉 행사를 진행한다는 내용이었다.

문제는 그림과 문구였다. 포스터 손 모양이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 로고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해당 포스터의 영문 문구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감성적인 캠핑을 위해 반드시 챙겨야 하는 상품)도 논란이 됐다. 각 단어 마지막 글자만 뒤에서부터 읽으면 'MEGAL'이라는 단어가 돼 메갈리아 영문 철자 'Megalia'를 암시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상황에 GS25는 즉각 포스터를 수정했다. 하지만 수정된 포스터 역시 논란에 휩싸였다. 하단의 달과 별 3개가 논란이 됐다. 해당 이미지가 관악 여성주의 학회로 서울대학교 여성주의 학회 마크를 뜻한다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네티즌들이 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GS25측에 반발을 했다. 광고 곳곳에 '남성혐오' 상징물들이 은밀하게 배치됐다는 것이다.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GS 25 새로운 의혹 추가 게시글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GS 25 새로운 의혹 추가 게시글

또한, 네티즌들은 해당 홍보물 외에도 커뮤니티 게시판에 'GS25 새로운 의혹 추가'를 포스팅하면서 GS25에 대한 불매 운동까지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물에 "GS25는 손가락 사진 안 넣으면 죽는 병이라도 걸린걸까요" "GS는 메갈 본부인가요" "한두개면 에이설마인데 저렇게 많으니... 빼박" 이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한편, GS25는 지난 2일 '감성 캠핑 이벤트 이미지에 대한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디자인 일부 도안이 고객님들께 불편을 드릴 여지가 있는 이미지라고 판단했다"며 "즉시 디자인을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드린다"며 "앞으로 논란이 될 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 하겠다.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