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1분기 손익 분기점 넘겨
상태바
인터파크,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1분기 손익 분기점 넘겨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5.0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035080)는 7일 거래소 공시를 통해 2021년 1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인터파크의 2021년 1분기 별도 회계 기준 실적은 매출액 829억 원, 영업이익 1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여행∙공연 사업이 어려운 여건에 처한 속에서도 손익분기점(BEP)을 넘기는 실적을 거뒀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이는 지난해 7월 합병 법인 출범으로 안정적인 재무 구조를 수립하게 된 영향이 컸다. 자회사 아이마켓코리아를 통한 배당금 수익에 따라 인터파크의 주력인 여행∙공연 업황 침체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도쿄올림픽 티켓 판매 시스템 개발 수주 관련 실적이 반영됐고, 자구적인 비용 절감 노력까지 더해져 힘든 경영 환경 속에서도 전 분기 대비 흑자로 돌아섰다.

한편,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5% 증가한 7,936억 원, 영업손실은 61억 원을 기록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이번 1분기 인터파크 실적은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에도 지난해 7월 완료된 합병 효과가 가시화 돼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며 이어서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계속되겠지만, 합병을 통해 확보한 안정적인 재무 구조를 바탕으로 시장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처해 나가는 것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하기 위한 전략을 다각도로 구상 중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