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꼬북칩' 브레이브걸스 유정 한정판 패키지 판매 시작
상태바
오리온, '꼬북칩' 브레이브걸스 유정 한정판 패키지 판매 시작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5.1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오리온은 인기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유정의 이미지를 넣은 ‘꼬북칩 한정판 패키지’ 3종의 판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꼬북칩 한정판 패키지는 ‘네 겹의 즐거운 식감’이라는 콘셉트와 함께 유정 특유의 밝고 경쾌한 이미지를 담아 판매될 예정이다. 3종 패키지는 유정이 발랄한 표정과 함께 손가락으로 네 겹을 표현한 콘스프맛, 놀이공원에서 츄러스를 즐기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긴 초코츄러스맛, 한복을 입고 인기 전통 디저트인 인절미를 들고 있는 사진이 들어간 인절미맛 등 각 제품의 특징을 살려 디자인했다.

오리온은 꼬북칩 한정판 출시를 기념해 온라인 이벤트도 실시한다. 5월 중순부터 5월 말까지 꼬북칩 한정판 패키지를 구매한 뒤, 개인 SNS에 해시태그와 함께 인증하면 포장지 겉면에 꼬북칩 대신 유정의 이름을 넣어 특별 제작한 ‘유정칩’을 추첨을 통해 총 500명에게 증정한다. 

꼬북칩은 8년의 개발 기간과 100억 원의 투자를 통해 1997년 국내 제과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 네 겹 스낵이다. 홑겹의 스낵 2~3개를 한 번에 먹는 듯한 풍부한 식감과 함께 입안에서 나는 재미있는 소리와 거북이 등을 닮은 귀여운 모양이 매력 포인트다. 중국에서도 기분 좋을 때 쓰는 표현인 룰루랄라로 만든 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다. 스낵 본고장 미국에서도 전에 없던 식감으로 현지인들에게 호평을 받으며,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으로 판매처를 확장해 나가는 등 해외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한정판은 소비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며 “꼬북칩의 재기발랄한 제품 콘셉트와 브레이브걸스 유정 특유의 밝은 이미지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