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사이클, 오랄-비와 칫솔 업사이클링 카드지갑 선봬
상태바
테라사이클, 오랄-비와 칫솔 업사이클링 카드지갑 선봬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5.1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라사이클, 오랄-비의 칫솔 재활용 캠페인 ‘블루우체통 캠페인’ 일환으로 업사이클링 카드지갑 선보여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큐클리프’와 디자인 협업을 통해 제작 …10일부터 네이버 해피빈 크라우드펀딩 판매 예정

글로벌 재활용 컨설팅 전문기업 테라사이클이 구강전문 브랜드 오랄-비와 5월 10일부터 31일까지 네이버 해피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칫솔 업사이클링 카드지갑’을 판매한다.

이번 업사이클링 카드지갑은 테라사이클과 오랄-비가 진행하고 있는 칫솔 재활용 캠페인, ‘블루우체통 캠페인’ 활동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칫솔은 약 70%가 플라스틱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고무, 나일론 등 복합재질로 이루어져 있어 일반 쓰레기로 분류되고 있다.

테라사이클과 오랄-비는 다 쓴 칫솔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학교, 치과 등을 대상으로 칫솔 수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다 쓴 칫솔의 무한한 변신 가능성을 보여주는 칫솔 업사이클링 카드지갑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이 돋보이다. 여러 장의 카드를 수납할 수 있을 만큼 넉넉한 크기로, 버튼이 달려 있어 열고 닫기에도 편리하다. 제품 디자인을 위해 국내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큐클리프’와 협업했다.

업사이클링 카드지갑의 펀딩 판매 수익금은 아이들이 환경 감수성을 기르고 자원순환 실천의식을 함양할 수 있도록 어린이 대상 환경교육 실시를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테라사이클 코리아 김가경 담당자는 “이번 업사이클링 카드지갑을 통해 일반 쓰레기로 분류되는 칫솔도 다양한 형태로 재활용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많은 분들에게 알리고 싶다”며, “테라사이클과 오랄-비는 앞으로도 블루우체통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칫솔이 재활용되도록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테라사이클은 오랄-비와 함께 지난 2017년부터 블루 우체통 캠페인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124개의 학교 및 치과에 폐칫솔 수거함(블루 우체통)을 설치해 약 1,200kg의 폐칫솔을 재활용했다. 수거된 칫솔은 재생 원료화 공정을 거쳐 업사이클링 화분, 줄넘기, 치아 교정 장치를 보관할 수 있는 리테이너 케이스로 재탄생되어 지역 사회에 기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