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제일안주, 출시 1주년 맞아 요리형 안주 간편식 3종 선보여
상태바
CJ제일제당 제일안주, 출시 1주년 맞아 요리형 안주 간편식 3종 선보여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5.1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CJ제일제당 제일안주가 출시 1주년을 맞아 한층 업그레이드 된 맛 품질로 '홈술족' 공략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맛 품질과 패키지 디자인을 리뉴얼한 제일안주를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리뉴얼한 제품은 ‘소양불막창’, ‘순살불닭’, ‘불돼지껍데기’ 3종으로, 소비자 요구를 적극 반영해 ‘자극적인 매운맛’과 ‘식감’을 개선했다. 또 마늘, 생강 등 각종 향신료에 하루 동안 재워 잡내를 잡아낸 후 숯불향을 살려 '맛있는 매운맛'을 구현했다. 식감이 다소 무르다는 점을 보완해 각각의 원재료가 가진 쫄깃함도 한층 더 살렸다. 

이번 신제품들은 CJ제일제당의 자체 소비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진됐다. 소비자들은 보관이 편하고 유통기한이 긴 상온 안주 간편식에 매력을 느끼지만, 다소 만족스럽지 못한 식감, 강한 매운맛, 약한 불맛 등 이유로 구매까지 잘 이어지지 않는다고 답한 점에 주목한 것이다.

주류회사 ‘하이트진로’와도 손을 잡는다. 안주 브랜드로서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대세 캐릭터인 진로 두꺼비를 패키지 디자인 전면에 내세웠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홈술'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안주 간편식 시장의 성장 가능성도 더 높아졌다"며, "제일안주는 앞으로도 소비자 요구와 눈높이에 맞는 제품을 선보이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