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이상, "내년 최저임금 최소 동결해야"
상태바
중소기업 절반 이상, "내년 최저임금 최소 동결해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5.2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고용애로 실태 및 최저임금 의견 조사 © 뉴스1 제공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중소기업 과반은 최저임금을 인상할시 대응방법으로는 10곳 중 4곳이 '고용감축'을 꼽았다.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600개사(제조업 300개사, 비제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고용애로 실태 및 최저임금 의견'을 조사(5월10일~5월18일)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조사에서 중소기업의 57.1%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50.8%)하거나 인하(6.3%)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10인 미만 기업에서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72.1%(동결 63.2%+인하 8.9%)에 달했다.

코로나19 이전 대비 현재 경영상황에 대해선 중소기업 68.2%는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이중 비제조업은 75.6%, 10인 미만 기업은 79.4%가 악화됐다고 응답해 업종과 규모별로 편차가 나타났다.

경영상 어려움으로 정상적으로 임금을 지급하기 어렵다는 기업 응답은 40.2%로 나타났다. 비제조업(48.3%), 10인 미만 기업(55.6%)은 상대적으로 더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고용 어려움 회복 예상시기에 대해 중소기업 35.0%는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장기간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응답은 16.7%, 모르겠다는 응답은 25.3%다.

현재 최저임금(8720원) 수준에 대해서는 '높음(35.3%)' '적정(58.7%)' '낮음(6.0%)' 순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과 10인 미만 기업 경우 '높음' 응답이 각각 39.0%와 42.2%로 더 높게 나타났다.

최저임금 인상시 대응방법으로 41.0%는 ‘고용감축(기존인력 감원 12.8%·신규채용 축소 28.2%)'을 하겠다고 응답했다. 또 35.2%는 '대책없음(모름)'으로 응답했다.

주휴수당에 따른 임금인상, 추가 고용 등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도 과반(53.8%)으로 나타났다.

류기정 경총 전무는 "지난해 코로나19 등 경기 충격에 대한 회복세가 업종별·규모별로 차별화되는 불균형 회복이 심화되고 있다"며 "중소·영세기업은 상대적으로 회복이 더딜 수밖에 없는 만큼, 올해에도 최저임금 안정 기조를 바탕으로 기업들의 경영여건 회복과 일자리 유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희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이번 조사 결과에서도 경영실태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부담 정도가 업종과 규모별로 다르게 나타났다”며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달리 정하든지, 아니면 최저임금 영향이 높은 현장의 실태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