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소잘우유 1등 자신감 캠페인' 진행... "우유 마시고 기부도 하고"
상태바
매일유업, '소잘우유 1등 자신감 캠페인' 진행... "우유 마시고 기부도 하고"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6.0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매일유업(대표 : 김선희)이 6월 1일 ‘세계 우유의 날’을 맞아 ‘소잘우유 1등 자신감 캠페인’을 운영한다.

매일유업은 우유의 날을 맞아 평소 우유를 마시고 배 아픈 분들이 우유도 마시고, 홀로 계신 어르신께 기부에도 참여할 수 있는 ‘소잘우유 1등 자신감 캠페인’을 6월 말까지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소잘우유 1등 자신감 캠페인’은 소화가 잘되는 우유(멸균)를 캠페인 사이트에서 구입하여 음용 후 배가 아플 경우 100% 환불을 보장하는 내용이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 190ml 24입 1박스와 오리지널, 저지방, 바나나, 초콜릿 4종으로 구성된 버라이어티 체험팩 2세트까지 총 32팩을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또한 구입 후 10일 내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음용한 뒤 복통을 경험한다면 왕복 배송비를 제외한 제품 구매 금액 전액을 환불해준다. 캠페인에 참여하고 싶다면 검색창에서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검색하면 된다.

매일유업 소화가 잘되는 우유 매출의 1%는 전액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사장, 호용한 목사)에 기부된다.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은 홀로 사는 어르신을 위한 후원 활동으로 우유를 배달하고, 배달된 우유가 남아있을 경우 관공서나 가족에게 연락해 고독사 예방에 힘쓰는 곳이다. 

지난 2003년 옥수중앙교회(담임목사 호용한)에서 시작한 후, 우아한형제들, 골드만삭스 등이 참여하며 확대되었고 매일유업은 2016년부터 후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죠스푸드, 단꿈교육, 열심히커뮤니케이션즈, 10마인즈 등의 다수의 기업이 우유를 통해 어르신 안부를 묻는 활동에 함께 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매출은 2020년 전년대비 약 30% 상승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매출의 1%를 기부하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 주시고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며, “자사의 매출도 늘고, 어르신 고독사 예방을 위한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개인 기부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