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흑자 19.1억달러 기록... 12개월 연속 흑자행진 이어가
상태바
4월 경상수지 흑자 19.1억달러 기록... 12개월 연속 흑자행진 이어가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6.0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6.1/뉴스1 © News1 제공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19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12개월 연속 흑자다.

앞서 경상수지는 지난해 4월 32억975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어 Δ5월 22억4120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뒤 Δ6월 71억6460만달러 Δ7월 70억2540만달러 Δ8월 66억4120만달러, 9월 103억3530만달러, 10월 115억5120만달러, 11월 91억7670만달러, 12월 115억710만달러 Δ올해 1월 70억6000만달러 Δ2월 79억4210만달러에 이어 Δ3월 78억2000만달러 Δ올해 4월 19억1000만달러로 줄곧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4월 경상수지는 전년 동월 대비로 흑자 전환했다. 앞서 2019년 4월 경상수지는 5억274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고 이듬해인 2020년 4월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적자 규모가 32억9750만달러로 더 커졌다. 그러다 올해 4월 들어선 전년동기대비 흑자로 돌아선 것이다.

이를 두고 한은 측은 "원래 4월이면 배당지급으로 인해 적자를 기록하곤 했다"며 "올해에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가 큰 폭으로 개선되면서 흑자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4월 경상수지 흑자는 상품수지가 이끌었다.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45억6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이 38억5000만달러 확대됐다.

상품수지를 구성하는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난 가운데 수입 역시 크게 늘었다. 4월 수출은 521억7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66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지난 4월 통관기준으로 석유제품이 전년 동월 대비 94.3%, 승용차가 75.2%, 화공품이 48.6%, 반도체가 29.0% 늘어나면서 수출 호조가 지속된 영향이다.

수입은 476억1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27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4월 통관기준 수입은 원자재가 전년동월대비 40.7% 늘었다. 반도체 설비투자가 지속되고 가전·승용차 소비도 확대되면서 자본재는 28.5%, 소비재는 28.0%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1000만달러 흑자를 내면서 소폭이지만 전년동월대비 흑자로 돌아섰다. 서비스수지를 구성하는 운송수지가 해상화물 운송수입 증가로 인해 흑자폭이 7억7000만달러 확대된 영향이다.

본원소득수지는 19억5000만달러 적자를 냈음에도 전년동월대비 적자폭이 3억달러 축소됐다. 이전소득수지는 7억1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