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가양8단지에 '책마당 SH작은도서관' 개관
상태바
SH공사, 가양8단지에 '책마당 SH작은도서관' 개관
  • 이준성 기자
  • 승인 2021.06.1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완수 SH공사 공간주거복지본부장(왼쪽 다섯 번째)과 자원활동가, 가양8단지 주민 등이 감사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완수 SH공사 공간주거복지본부장(왼쪽 다섯 번째)과 자원활동가, 가양8단지 주민 등이 감사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G밸리뉴스) 이준성 기자 =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직무대행 황상하)가 서울 강서구 가양8단지내 일부 방치된 유휴공간을 주민 커뮤니티공간인 ‘SH작은도서관’으로 탈바꿈시켰다.

SH공사는 서울 강서구 가양8단지에 ‘책마당 SH작은도서관’을 개관했다고 14일 밝혔다.

‘책마당 SH작은도서관’은 가양8단지 내 오래되어 사용하지 않았던 유휴공간을 주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공간으로 리모델링한 것으로, 향후 입주민과 지역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H공사는 ‘책마당 SH작은도서관’ 리모델링 과정에서 구조보강과 인테리어를 통해 노후화된 건물을 깔끔하게 탈바꿈시키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건강 증진을 위한 체력단련실을 조성했다.

또한, 1,000여권의 도서지원과 코디네이터를 통한 독서문화프로그램 및 독서동아리 등 입주민 자율 운영을 위한 인큐베이팅 업무를 일정기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책마당 SH작은도서관’은 코로나19로 인해 별도 개관식 없이 12일 오픈했다. 사전에 박완수 SH공사 공간주거복지본부장이 도서관측에 현판을 증정하고 자원활동가들에 감사장을 수여했다. 또한 개관 경과 사진 및 어린이 그림을 전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도서관 개관을 기념했다.

아울러 개관 축사와 작은도서관 개관 장면을 영상으로 제작, SH공사 유튜브 채널인 ‘청신호 tv’에서 공개할 계획이다.

황상하 SH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방치된 유휴공간이 주민들의 소통과 화합의 공간으로 재탄생되어 기쁘다”며 “입주민들이 자율 운영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공사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