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4350억원 규모 'ESG 후순위 채권' 발행 성공
상태바
하나은행, 4350억원 규모 'ESG 후순위 채권' 발행 성공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6.1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4,350억원 규모의 원화 ESG 후순위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발행은 최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채권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여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 녹색사업에 사용하는 ‘녹색채권’과 금융 소외계층 지원 등을 위한 ‘사회채권’이 결합된 지속가능채권의 형태로 이루어졌다.

이번 발행 채권은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형태로 만기는 10년이며, 발행 금리는 국고채 10년물에 49bp 가산한 2.58%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등 채권발행 시장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ESG채권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이번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할 수 있었다”며 “이번 발행을 통해 자본적정성 제고와 더불어 사회적 기업의 책임을 다하여 ESG경영을 적극 실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