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취약계층 골다공증 환자 치료제 지원 업무 협약 체결
상태바
동아ST, 취약계층 골다공증 환자 치료제 지원 업무 협약 체결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6.1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골다공증 환자 치료제 지원 협약식에서 (오른쪽부터)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 원영준 대한골다공증학회 회장, 김정구 한국여성건강 및 골다공증재단 이사장, 노휘식 한마음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취약계층 골다공증 환자 치료제 지원 협약식에서 (오른쪽부터)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 원영준 대한골다공증학회 회장, 김정구 한국여성건강 및 골다공증재단 이사장, 노휘식 한마음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동아에스티(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지난 14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대한골다공증학회 사무실에서 취약계층 골다공증 환자 치료제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과 노휘식 한마음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원영준 대한골다공증학회 회장, 김정구 한국여성건강 및 골다공증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해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골다공증 치료제 ‘테리본 피하주사’를 한마음사회복지재단에 기부한다. 한마음사회복지재단은 지원한 대상자들을 심사해 선정하고, 선정된 대상자들은 최대 1년치 분량의 테리본 피하주사를 지원받게 된다. 대한골다공증학회, 한국여성건강 및 골다공증재단은 취약계층 및 고령의 여성 골다공증 환자들에게 이번 치료제 지원 사업을 추천하고 홍보할 계획이다.

한마음사회복지재단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불우이웃 및 사회복지에 기여하고 있는 각종 시설 및 단체에 대한 지원 등을 통해 사회복지를 증진하고, 인류복지 증진을 위한 공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골다공증학회와 한국여성건강 및 골다공증재단은 취약계층을 위한 골다공증 지원 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골다공증은 나이가 들면서 뼈의 양이 감소하고 강도가 약해져 골절위험이 높아진 상태를 말하는데, 별다른 자각증상이 없어 취약계층과 고령 여성들에게 더욱 위험하다”며 “골다공증 치료제 테리본 피하주사가 취약계층과 고령 여성들이 골절로 고통받지 않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