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경상북도, 디지털플랫폼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 선도
상태바
KT-경상북도, 디지털플랫폼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 선도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6.1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구현모 대표(오른쪽)와 경상북도 이철우 도지사(왼쪽)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구현모 대표(오른쪽)와 경상북도 이철우 도지사(왼쪽)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KT(대표이사 구현모)와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16일 오전 경상북도 동부청사에서 ‘디지털플랫폼(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활성화로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와 경상북도는 협약의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팀장급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분기별 회의를 통해 지속적인 이행점검과 신규과제 발굴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T와 경상북도는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 ▲미래먹거리 발굴 ▲도청신도시 활성화 총 3개 분야 7개 세부과제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백신접종 AI보이스봇 콜센터’와 ‘소상공인 상권정보 서비스(잘나가게)’를 올해 시범 도입·운영한다. ‘백신접종 AI보이스봇 콜센터’는 AI상담사가 백신접종 대상자에게 사전 안내 및 상담을 진행하여 일선공무원의 업무를 경감시키고 신속한 대응을 가능케 한다.

‘소상공인 상권정보 서비스(잘나가게)’는 (예비)창업자들과 가게 사장님들에게 주변 상권의 유동인구, 매출정보, 고객동선 등의 정보를 제공하여 창업 컨설팅 효과는 물론 자영업 폐업률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경상북도 농특산물의 판로 확대를 위해 KT그룹사 지니뮤직이 운영하는 투게더웰에 경상북도 농특산물 쇼핑몰 ‘사이소’를 연동한다.

경상북도는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KT가 보유한 빅데이터 기술과 정보를 활용해 도정 전반에 데이터기반 행정 활성화와 행정서비스 혁신을 추진한다. 또한, 메타버스 산업단지 내 저지연 5G MEC 구축과 지역균형 뉴딜 활성화 사업 등 정부 공모사업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도청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2023년까지 KT 통신국사를 신축하여 유·무선 전화, 초고속 인터넷, IPTV 등을 이용하는 지역민의 통신 서비스 환경 개선도 추진할 예정이다.

KT 구현모 대표는 “KT가 보유한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와 같은 디지털플랫폼 역량은 국내 최고 수준이다”며, “KT의 기술을 적용하여 경상북도가 지향하는 4차 산업혁명 분야를 지원하고,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