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스트레스 호르몬 제어를 통한 피부장벽 개선 효능 물질 발표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스트레스 호르몬 제어를 통한 피부장벽 개선 효능 물질 발표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6.17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아모레퍼시픽(대표이사 서경배)은 연세원주의대 피부과와 스트레스와 피부상태 변화의 인과 관계를 밝히고, 스트레스로 인한 피부장벽기능 저하를 개선할 수 있는 효능 물질에 대한 공동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2019년 국제피부연구학회 학술대회에서 화장품 업계 최초로 구두 발표한 바 있었던 내용의 후속 연구 결과로, 과학 저널 네이처(Nature)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6월호에 게재됐다.

아모레퍼시픽-연세원주의대 피부과 공동연구팀은 스트레스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밝히기 위해 장기간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로 스트레스가 피부에 미치는 악영향의 기전을 밝혀서 국제 저명학술지에 게재할 수 있었다.

특히 부신피질에서 분비되는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cortisol)’의 과다는 외부 유해인자로부터 피부 보호 기능이 떨어지는 ‘피부장벽기능 장애(skin barrier dysfunction)’의 주요한 원인으로 부각됐다.

또한 스트레스 상황에서 피부는 코르티손(cortisone) 호르몬을 활성형인 코르티솔 호르몬으로 전환시키는 효소(11β-HSD1)를 증가시킴으로써 결국에는 피부 내 코르티솔 농도가 더욱 높아져 피부장벽을 포함한 피부에 손상을 주게 된다.

이와 같은 스트레스 자극이 피부에 미치는 나쁜 영향을 해결하기 위해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 헤리티지 원료인 콩을 특정 조건에서 발효했을 때 극미량 생성되는 하이드록시다이드제인 이라는 물질 효능에 주목해왔다.

10여 년에 걸친 연구를 통해 하이드록시다이드제인은 코르티솔-수용체 반응을 제어해 스트레스 상황에서도 피부장벽기능을 정상 수준으로 회복시키고 pH 정상화를 유도하는 등 건강한 피부 상태를 유지하게 할 수 있다는 결과를 논문에 게재하게 됐다.

아모레퍼시픽 기반혁신연구 Division 박원석 상무는 “스트레스로 인한 피부손상을 억제할 수 있는 바이오 소재를 찾으려는 장기간의 연구 끝에 최근 고순도 하이드록시다이드제인 확보 및 대량 생산화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에서 얻은 피부과학적 성과와 효능 솔루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고객들의 건강과 아름다움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