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 옥진주 교수,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수훈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 옥진주 교수,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수훈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6.1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 옥진주 교수가 최근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서훈식에서 훈장을 받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좌측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 우측 옥진주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 옥진주 교수가 최근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 서훈식에서 훈장을 받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좌측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 우측 옥진주 교수)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국제진료센터 옥진주 교수가 최근 주한 프랑스 대사 관저에서 개최 된, 외교공로 훈장 서훈식에서 프랑스 대사 필립 르포르(Philippe Lefort) 로부터 프랑스 외무부장관이 수여하는 외교공로 훈장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프랑스 외교공로 훈장은 프랑스와 프랑스 국민들을 위해 공헌한 인사들에게 수여하는 명예 훈장으로써, 옥진주 교수의 이번 훈장 수훈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하여 프랑스 대사관이 겪었던 여러 위기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보 제공, 자문, 코로나19 환자와 보호자, 일반인 대상의 상담 등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데 공로가 인정되어 훈장을 받았다.

옥 교수는 2010년부터 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에서 일차 진료를 전담하며, 비자검진 클리닉과 여행 클리닉(여행 전 진료 : 여행지의 풍토병 예방을 위한 예방접종, 약 처방 및 상담)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한 프랑스·스위스·독일·이탈리아 대사관을 비롯하여 20여개 대사관 및 에어 프랑스-KLM 항공사의 공인 의사 또는 주치의로 활동 하고 있다. 

외교관들의 진료와 건강검진 뿐만 아니라 건강 상담, 질병, 진료 등의 의학 분야와 보건 · 위생 관련 정보 제공, 해외 의사와의 교류 및 자문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의료의 높은 위상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옥 교수는 “이번 수훈은 양국의 관계에 조금이나마 이바지 할 수 있어서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우리나라와 서울성병원의 위상을 더욱 더 높이는데 일조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