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로서 맺은 인연... 한종섭 여사, 고려대의료원에 5억65만원 기부
상태바
환자로서 맺은 인연... 한종섭 여사, 고려대의료원에 5억65만원 기부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7.0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지난 6일 고려대학교 본관 1층 제1회의실에서 한종섭 여사로부터 의학발전기금 5억 65만원을 전달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한종섭 여사를 비롯해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영욱 의과대학장, 정희진 의무기획처장, 송혁기 대외협력처장, 김신곤 기금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한종섭 여사는 “예전부터 결심한 기부를 이제야 할 수 있어서 정말 후련하다”면서 “돈이 많아서, 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고대병원이 좋아서 기부했다. 예전에 전염병이 돌 때도 고대병원이 앞장서서 노력했다는 것도 알고 있다. 나라도 못 고치는 병을 병원에서 고친다고 하면 얼마나 좋은 일인가. 예전에 못 먹고 못 살 때는 병보다 배고픈 게 더 무서웠지만 이제는 그런 세상이 아니기에 사람들이 마음 놓고 즐겁게 살 수 있도록 고대병원이 나쁜 병들을 모두 없애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종섭 여사는 1951년 1.4후퇴 당시 가족을 잃고 북에서 남으로 내려와 포화와 추위속의 혹독한 현실에서도 특유의 성실함과 사업수완을 통해 실 공장을 운영하며 6남매의 자녀를 훌륭히 키워냈다. 

한여사는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안암동 건물을 처분하면서 마련한 대금을 기부금으로서 전달한 것으로 넉넉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실행한 선행이기에 더욱 빛을 발했다.

한종섭 여사는 “작은 금액일수 있지만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좋은 기운들이 많이 모여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은 “한종섭 여사님의 의미있는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한평생 동안 수많은 고난과 역경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으신 모습과 또 이렇게 배품과 나눔의 삶을 실현하는 모습에 깊은 존경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한종섭 여사님이 보여주신 고대의료원에 대한 애정과 관심, 그리고 65캠페인 참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면서 ”고려대학교 의료원은 메디사이언스파크를 통해 한여사님의 바람처럼 전염병 없는 세상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