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한국예탁결제원 연계 '외화 Repo 동시결제 시스템' 오픈
상태바
하나은행, 한국예탁결제원 연계 '외화 Repo 동시결제 시스템' 오픈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7.1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박성호 하나은행장(사진에서 왼쪽)과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사진에서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박성호 하나은행장(사진에서 왼쪽)과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사진에서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과 연계한 '외화 Repo 동시결제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한국예탁결제원과 지난달 29일 '외화 Repo 동시결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근 정부의 외환규제 완화 및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투자 확대로 인한 금융기관의 외화조달 증가 추세에 맞춰, 이번에 기존 원화에서만 가능했던 동시결제 방식을 국내 최초로 외화에도 적용하는 시스템을 정식 오픈하게 됐다.

'외화 Repo 동시결제 시스템'을 통해 결제할 경우 기존 분리결제 방식에서 발생하던 원금 결제리스크를 원천적으로 제거할 수 있게 되어, 금융기관이 동 시스템을 통해 더욱 신속하고 안전하게 외화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또한, SWIFT망에 가입하지 않은 금융기관도 '외화 Repo 동시결제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시스템을 개발하여 외화 Repo 거래를 원하는 국내 모든 금융기관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 이로써 은행에 비해 외화자금 조달 수단이 부족했던 증권사는 외화를 보다 쉽고 안전하게 조달할 수 있게 됐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하나은행은 국내 외화 결제의 80% 이상을 담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외국환 전문은행으로, 본 '외화 Repo 동시결제 시스템' 출시를 통해 그 위상을 다시 한번 드러내게 됐다”며, “이번 시스템 오픈을 시작으로 파트너십 기반의 플랫폼 생태계 구축을 통해 은행․증권사 등 모든 금융기관이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거래 할 수 있는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