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코리아,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컨설팅 완료
상태바
후오비코리아,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컨설팅 완료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1.07.14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김가람 기자 = 후오비코리아(대표 박시덕)가 금융위원회 및 유관 기관들이 후오비코리아를 대상으로 실시한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컨설팅을 완료했다고 14일 발표했다.

후오비코리아는 최근 금융정보분석원(FIU)에 현장 컨설팅 신청을 하고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7일간 전문 컨설팅팀의 상주 하에 꼼꼼한 현장 실사를 받았다.

이번 컨설팅을 통해 후오비코리아는 윤리경영 체계, 보안 시스템, 안정적 거래를 위한 IT 역량, 상장 종목들의 건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 받았다. 자금세탁방지(AML) 정책과 사전방지를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 의심 거래 대응 시스템 등에 대한 엄격한 점검이 이뤄졌다. 후오비코리아 거래소의 장점과 보안이 권장되는 점 등에 대한 총괄적인 강평을 전달받고 무리 없이 컨설팅이 마무리됐다.

후오비코리아는 지난 1월 타 거래소들 대비 빠르게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한 데 이어 AML 담당 부서 강화, 전 임직원 AML 교육 및 개인정보보호 교육 이수 등을 실시하며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기조에 적극적으로 발맞추고 있다.

후오비코리아 박시덕 대표는 “일주일간 현장에 상주하며 실사를 진행해준 컨설팅팀에게 감사드리며, 이번 컨설팅이 무리 없이 마무리됨에 따라 내부적으로 더욱 자신감을 얻게 되었다”며 “컨설팅팀이 보완을 권유해 준 점들도 완벽하게 채워 나갈 것이며, 은행 실명인증 계좌 발급을 위해 전력 질주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후오비코리아는 은행들이 중점을 두는 위험 요소들을 거래소가 책임지고 완벽하게 관리하도록 AML, 보안, 고객보호 부문에서 윤리성과 안전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