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두유 출시 5주년...  5년 간 약 5억 6천만개 판매
상태바
매일두유 출시 5주년...  5년 간 약 5억 6천만개 판매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7.1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의 매일두유가 올 7월 출시 5주년을 맞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5년 동안 매일두유의 판매 수량은 약 5억 6천만 개다. 이를 제품 길이로 환산하면 58,877km로, 지구 한 바퀴 반을 돌 수 있는 길이이자 남북 기준으로 한반도를 27번이나 왕복할 수 있는 길이다.

매일두유는 2016년 7월 출시된 매일유업의 대표적인 식물성 음료 브랜드다. 매일유업은 소비자들이 건강한 음료라는 인식에서 두유를 구매하지만 기존의 두유는 대부분 설탕으로 달콤한 맛을 낸다는 점에 착안, 설탕 없이도 맛있는 매일두유를 출시했다.

특히 설탕이 없어 더 고소한 매일두유 99.9(구구쩜구)는 1초에 3.8개씩 판매되는 스테디셀러다. 5월 출시한 식물성 단백질 음료 매일두유 고단백은 출시 한 달 만에 백만 개의 판매고를 올릴 정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매일두유는 ‘어제보다 더 나은 나를 만들자’는 ‘매일두유 Better Me’를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삼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올해 상반기에는 ‘아빠랑’, ‘무화당’, ‘미주라’ 등 저당(低糖) 식음료 브랜드를 발굴,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기도 했다. 매일두유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달지 않아 더 건강한 ‘2세대 두유’로 자리매김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매일두유는 고객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개발한 브랜드다. 그 진정성이 전해졌기에 5년 동안 많은 분들께 사랑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분들께 사랑받는 매일두유가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건강한 식물성 음료인 매일두유를 통해, 보다 많은 분들이 설탕 없이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하고 ‘어제보다 더 나은 나’를 만들어 나가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출시 5주년을 맞은 매일두유는 지난달 24일부터 순차적으로 ‘매일두유 레시피 대회’, ‘같이 마실래 릴스 챌린지’ 등의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매일두유 99.9의 특징을 살려, 그냥 마셔도 좋지만 다양한 음식에 활용할 수도 있음을 강조한 것. 오는 20일 오전 10시에는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 라이브방송을 진행, 매일두유 레시피 대회에 접수된 레시피 중 고객 투표에서 가장 많은 득표수를 기록한 TOP 5 레시피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매일두유는 99.9(구구쩜구), 고단백, 검은콩, 식이섬유, 초콜릿 5종으로 출시되고 있다. 매일두유 99.9는 원액두유 함량이 높아 콩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고, 설탕이 없어 요리 재료로 활용하기에도 좋다. 매일두유 고단백은 식물성 단백질 12g을 함유, 비건 열풍을 타고 식물성 음료시장 저변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