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 다발성골수종 표적항암제 치료 중 B형간염 바이러스 재활성화 현상 세계 최초 보고
상태바
[연구] 다발성골수종 표적항암제 치료 중 B형간염 바이러스 재활성화 현상 세계 최초 보고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1.08.2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성필수, 이순규 교수
(왼쪽부터)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성필수, 이순규 교수

 

(G밸리뉴스) 이경호 기자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소화기내과 성필수 교수(교신저자), 이순규 교수(제1저자) 연구팀이 다발성골수종 환자에서 사용되는 새로운 표적항암제인 ‘다라투무맙’ 치료 중 B형간염 바이러스의 재활성화 현상을 세계 최초로 보고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소화기내과 연구진과 가톨릭혈액병원의 민창기, 박성수 교수와의 공동 연구로 이뤄졌다.    

연구팀이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표적항암제 ‘다라투무맙’으로 치료받은 다발성골수종 환자 105명을 대상으로 간기능검사 및 B형간염 항원검사를 실시해 분석한 결과, 과거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됐으나 현재에는 바이러스 보유자가 아닌 환자의 일부(6.5%)에서 B형간염 바이러스의 재활성화 현상이 나타났으며 이중 일부는 심각한 간 손상이 동반됐다.

현재까지는 림프종의 치료제로 주로 사용되는 표적항암제인 ‘리툭시맙’이 과거 B형간염 환자들의 B형간염 재활성화를 일으킬 수 있는 항암제로 잘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후천성 면역반응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새로운 표적항암제에서도 B형간염의 재활성화의 위험성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런 B형간염 재활성화 환자에서는 빠른 진단과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환자의 예후에 중요하며, 따라서 치료 전 과거 B형간염 여부에 대한 혈청학적 검사와 치료 이후 간기능 등에 대한 면밀한 관찰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순규 교수는 “우리나라는 현재는 바이러스 보유자가 아니지만 과거에 B형 간염에 노출된 적이 있는 인구 비율이 40%까지 이른다는 보고가 있다”며, “이런 과거 감염 환자도 면역 저하가 발생할 수 있는 항암제를 투여 받는 경우 B형간염의 재활성화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치료 중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필수 교수는 “다발성골수종과 같은 혈액암 환자에서 B형 간염이 재활성화 될 경우, 간부전과 같은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B형 간염의 재활성화를 방지하기 위한 선제적 항바이러스 치료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감염병학회 학술지 ‘Clinical Infectious Diseases’(인용지수: 9.079)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